‘청년과 대화’ 황교안 진땀…“박찬주 영입하고 청년 지지 얻겠다고?”

입력 : ㅣ 수정 : 2019-11-19 22: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년 정책 질문 듣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서울 마포구 꿀템 카페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년 정책 비전 발표회’에서 한 참석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1.1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년 정책 질문 듣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서울 마포구 꿀템 카페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년 정책 비전 발표회’에서 한 참석자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1.19
연합뉴스

한국당 청년정책 발표회에 청년들 30명 발언
‘셰임보수’. ‘노땅정당’ 등 신랄한 비판 쏟아져
“오후 2시 행사, 금수저·백수만 오라는 거냐…
정상적인 사회 생활하는 청년 오지 말라는 것”
황교안 “변화에 시간 필요…정책에 반영할 것”

자유한국당이 마련한 청년들과의 대담 자리에서 청년들의 작심한 듯한 쓴 소리가 빗발치듯 쏟아졌다.

한국당은 19일 서울 마포구 꿀템 카페에서 연 ‘자유한국당 청년 정책 비전 발표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청년들은 한국당이 공모를 통해 초대한 ‘청년정책비전 공감단’ 30명이었다.

황교안 대표가 직접 이 자리에 참석해 청년 정책을 먼저 발표한 뒤 청년들이 마이크를 잡고 발언을 시작했다.

첫 발언자 황영빈씨부터 한국당의 청년 정책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다.

황씨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정책에서 벗어나지 않았고, 여당 시절과 같은 그럴듯한 말을 적어놓은 것으로밖에 보이지 않았다”면서 “구색 맞추고 사진 한장 찍기 위해 청년들을 이용한다면 이 자리에 있을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대표가 청년을 이용하려는 게 아니라면 청년 비판을 흘려듣지 말라”며 “지금이라도 개혁 의지를 보여달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가 아플 만한 대목도 여지없이 나왔다. 바로 ‘공관병 갑질’ 문제로 도마에 올랐던 박찬주 전 육군 대장 영입 논란을 언급한 발언이었다.

김근태씨는 “박찬주 영입과 같이 청년의 신뢰를 잃는 행보를 지속하면서 어떻게 청년층의 지지를 얻겠다는 것인지 의문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인하대 학생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신주호 씨는 “친구들에게 나는 ‘샤이 보수’가 아닌 ‘셰임(shame·수치심) 보수’라는 말을 한다”며 “어디 가서 보수라고 말하는 것 자체가 수치심이 든다”고 털어놨다.

신씨는 그러면서 “‘한국당’ 하면 ‘노땅정당’이라는 이야기가 많다”며 “제가 스스로 자랑스러운 보수라고 칭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 시간 자체를 지적한 발언도 있었다.

백이룸씨는 “청년의 목소리를 듣겠다며 평일 오후 2시에 행사를 열었다”면서 “정상적으로 사회 생활을 하는 청년들은 오지 말라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냥 부르면 오는 여의도 청년들, 금수저, 백수 청년들만 청년으로 생각하고 행사를 기획한 것이 아닌가”라면서 “이런 기본적인 디테일 하나 전혀 개선되지 않았는데 어떻게 청년의 목소리를 듣겠나”라고 물었다.

김엘라별이 씨는 “(청년 정책에) 채용 성차별이 반드시 들어가야 한다”며 “성폭력 사건이 너무 많다. 여성과 청년을 끌어들이려면 그런 데 집중해야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에 여성(유권자)들을 뺏기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청년들과 간담회 갖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홍대 한 카페에서 ‘청년 비전’ 자유한국당 청년정책비전을 발표한 뒤 간담회를 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청년들과의 간담회에서 페어플레이, 청년 취향저격, 빨대뽑기 등을 주제로한 청년정책비전을 발표했다. 2019.11.19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청년들과 간담회 갖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후 서울 홍대 한 카페에서 ‘청년 비전’ 자유한국당 청년정책비전을 발표한 뒤 간담회를 하고 있다. 황 대표는 이날 청년들과의 간담회에서 페어플레이, 청년 취향저격, 빨대뽑기 등을 주제로한 청년정책비전을 발표했다. 2019.11.19
뉴스1

황교안 대표는 약 30분간 이어진 청년들의 발언을 메모했다. 개별 발언에 답하지는 않았지만 표정은 심각했다.

황교안 대표는 마무리 발언에서 “아주 날카로운 말씀들 잘 들었다. 당에 와서 당의 방향성으로 제시한 것 중 하나가 청년친화 정당인데 제가 볼 때는 다 된 게 아니다”라며 “변화에는 시간이 필요한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오늘 다 메모했다. 이야기할 시간이 없어서 적당한 다른 기회 있으면 말씀드리도록 하고, 부족한 점이 많이 있지만, 오늘 지적받은 내용을 잘 챙겨서 정책에 반영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굉장히 아픈 말도 있었고 우리 당에 약이 될 것 같은 말도 있었다”며 “여성 관련된 비전들은 따로 발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 중앙청년위원장인 신보라 최고위원도 “여러 말씀에 고개가 끄덕여지고 바꿀 것은 빨리 바꿔야 한다”며 “평일 오후 2시 행사는 다시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