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쇳가루 공포’ 인천 사월마을, 주거환경 부적합

입력 : ㅣ 수정 : 2019-11-20 06: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2가구 122명 사는 곳에 공장 165곳
미세먼지·소음에 우울증·불안증 높아
환경부 “지자체와 함께 개선책 마련”
공장들이 빼곡히 들어선 인천 서구 오류왕길동 사월마을의 모습. 120명 남짓 사는 작은 마을에 160개 넘는 공장이 난립한 결과 이곳의 미세먼지 농도와 소음은 심각한 수준으로 주민들은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공장들이 빼곡히 들어선 인천 서구 오류왕길동 사월마을의 모습. 120명 남짓 사는 작은 마을에 160개 넘는 공장이 난립한 결과 이곳의 미세먼지 농도와 소음은 심각한 수준으로 주민들은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인천 사월마을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마을에 난립한 공장과 오염물질 배출로 건강 이상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2가구 122명이 거주하는 작은 마을에서 제조업체 122곳, 폐기물처리업체 16곳 등 165곳의 공장이 운영되고 있다. 환경부는 사월마을이 주거에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해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환경 개선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 같은 사실은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이 19일 오후 7시 인천 서구 오류왕길동 사월마을 왕길교회에서 열린 주민건강영향조사 설명회에서 확인됐다. 전북 익산 장점마을에 이어 인천 사월마을도 주변 환경이 주민 건강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조사는 주민 청원에 따라 2017년 12월부터 올 8월까지 진행됐다. 사월마을에 있는 165곳 공장 가운데 82곳은 인체에 유해한 중금속인 망간·철 등을 취급한다. 마을 앞쪽 수도권 매립지 수송도로에는 버스와 대형 트럭이 하루 1만 3000대 오가고, 마을 내부 도로에는 승용차와 소형 트럭 700여대가 통행한다.

환경오염 조사 결과 대기 중 미세먼지·중금속이 인천의 다른 주거지보다 높았고, 마을 내 토양과 주택 침적먼지에서 중금속이 검출됐다. 지난해 겨울·봄·여름 각 3일간 3개 지점에서 측정한 대기 중 미세먼지(PM10) 평균농도는 55.5㎍/㎥로 인근 지역(37.1㎍)보다 1.5배 높았다. 대기 중 중금속 성분인 납·망간·니켈·철 농도는 각각 2~5배 높았지만 국내외 권고치를 초과하지 않았다.

또 2005~2018년 주민 122명 중 15명에게 폐암·유방암 등이 발생해 8명이 사망했지만 전국 대비 암 발생비가 높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연구진은 미세먼지 농도와 주야간 소음도, 우울증과 불안증 호소율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점에서 주거환경으로 부적합하다고 밝혔다. 건강검진 참여자의 우울증 호소율은 24.4%, 불안증 호소율은 16.3%로 전국 평균(우울증 5.6%, 불안증 5.7%)보다 높았다. 이관 동국대 의대 교수는 “24시간 공장이 가동되면서 소음과 정신질환 간 관련성은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박승기 기자 skpark@seoul.co.kr
2019-11-20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