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대구·청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 지정해 특단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20-02-21 08:3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발표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중수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표하는 정세균 총리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확대중수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1 연합뉴스

“병상·인력·장비 등 필요한 자원 전폭 지원”
주 3회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 열기로

정세균 국무총리가 21일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지역사회 전염 확산 시작단계에 접어든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방역과 관련해 “최근 확진자가 급증해 어려움을 겪는 대구·청도 지역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특단의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최대한 빨리 접촉자를 찾아내고 확진자를 치료하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 총리는 “병상과 인력, 장비 등 필요한 자원을 전폭적으로 지원하겠다”면서 “군 의료 인력 등 공공인력을 투입하고 자가격리가 어려운 분들을 위한 임시보호 시설도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누적환자가 100명을 넘어서고 일부 지역에서는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됐다. 상황 변화에 맞춰 정부대응 방향에 변화도 필요하다. 지금까지 국내 유입 차단에 주력했다면 앞으로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는 데 보다 중점을 두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특히 “코로나19 대응 한 달이 지난 현재 비상한 국면으로 접어들었다”면서 “정부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범국가적 역량을 총체적으로 결집하겠다. 신속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대응체계를 강화하겠다. 총리가 매주 일요일 주재하던 장관급 회의를 확대해서 장관, 시도지사와 주 3회에 걸쳐 ‘코로나19 범정부 대책회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