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대구 신도들, 7~10일 함께 발병…“소규모 모임 등 추정”

입력 : ㅣ 수정 : 2020-02-22 16: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역당국 “7일 이전 감염원 노출됐을 가능성”
잠복기 거쳐 7일쯤 1차, 14일쯤 2차 발병 추정


브리핑하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22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2.22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브리핑하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22일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2.22
뉴스1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한 환자 7명이 비슷한 시기에 발병한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2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31번 환자는 2월 7일에 발병한 것으로 보고 있는데, 7~10일 사이에 발생한 환자가 5~6명 정도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일차적으로 어떤 감염원에 노출돼 7∼10일에 1차 발병했다고 판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대본은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된 환자들을 역학조사한 결과, 환자들이 주로 2월 7~10일, 14~18일쯤 코로나19 증상이 발현한 것으로 파악했다.

이달 7일 이전에 유입된 감염원에 누군가 노출됐고, 잠복기를 거쳐 7일쯤 1차, 14일쯤 2차로 발병한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 방역당국의 설명이다.

중대본은 “주말 종교 행사나 소규모 모임 등을 통해 집단 내에서 제한적이나 지속적으로 전파가 이뤄졌을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감염) 전파가 있었던 시기에 다른 지역에서 대구교회를 방문했던 200여명에 대한 자가 격리, 집중 관리를 통해서 추가 전파가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방역당국은 현재 신천지 대구교회를 다닌 교인 명단을 확보해 유선으로 증상 유무를 확인하고 있다.

증상이 있다고 응답한 1261명은 현재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확보된 명단을 토대로 출입국 기록을 조회한 결과에서는 중국을 다녀온 사람은 1명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신천지교회 예배 모습. 신천지 예수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천지교회 예배 모습. 신천지 예수교 제공

다만 정 본부장은 “중국을 다녀온 날짜는 1월 9일로 빠른 편이었다”며 “(바이러스의 진원지로 알려진) 중국 우한이나 후베이성이 아닌 다른 지역을 다녀왔다”고 설명했다.

정 본부장은 “해당 기간에 신천지 대구교회 집회 등에 참석했던 교인은 자가격리 조치를 철저히 이행하고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반드시 관할 보건소나 1339에 문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가족 등 밀접한 접촉이 있었던 사람들은 2차 전파가 발생할 수 있으므로 2월 중 신천지대구교회를 방문했거나 신도·방문자와 접촉한 사람은 가급적 대외 활동을 삼가고 증상이 있으면 문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환자는 모두 346명이다. 이 중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된 환자는 총 169명으로 전체 환자의 48%를 차지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