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체 채취·치료 위해 대구 가겠다” 반나절 만에 의료진 59명 모였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06: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격리됐던 경북대 인턴들 “복귀 하겠다”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 짧은 휴식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된 23일 오후 한 의료진이 의장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대구시는 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격리 공간 부족 등 문제가 드러나자 내일까지 계명대 대구동산병원(248병상)과 대구의료원(239병상) 2곳에서 487개 병상을 확보해 활용할 방침이다. 2020.2.2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전방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진, 짧은 휴식
대규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으로 이송된 23일 오후 한 의료진이 의장에 앉아 잠시 휴식을 취하고 있다. 대구시는 코로나19 환자 급증으로 격리 공간 부족 등 문제가 드러나자 내일까지 계명대 대구동산병원(248병상)과 대구의료원(239병상) 2곳에서 487개 병상을 확보해 활용할 방침이다. 2020.2.23 연합뉴스

대구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정부가 이 지역에 파견할 의료인을 급하게 모집하고 나섰다. 그러자 반나절 만에 의료인 50여명이 선뜻 손을 들었다. 자가격리됐던 경북대병원 인턴들은 “증상이 없으니 진료 업무에 조기 복귀시켜 달라”고 먼저 요청하고 나섰다.

김강립(보건복지부 차관)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25일 정례브리핑에서 “어제(24일) 저녁 검체 채취와 경증 환자 치료에 힘써 줄 의료인을 모집한다고 공지했는데 오늘(25일) 오전 10시까지 의사 6명, 간호사 32명, 간호조무사 8명, 임상병리사 3명, 행정직 10명이 지원을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참여 의료인에 대해서는 의료기관 운영 중단에 따른 손실, 의료 활동에 필요한 각종 비용을 보상할 방침이다.

경북대병원 인턴의사 48명 중 13명은 코로나19 확진환자와 접촉한 이유로 지난 18일 자가격리 조치됐다. 이들 인턴 대표 김영호씨는 “동기들이 너무 적은 인력으로 힘들게 일하고 있다”며 “무증상 인턴들의 격리를 해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대학 측은 해제 요건이 되는지를 검토하고 있다. 이성구 대구시의사회장은 “대구 지역 의료진 일손이 절대적으로 모자란다. 달려와 달라”고 호소하면서도 “자원 의료진의 선의가 헛되지 않도록 정부가 보호 장비 지급 등을 통해 철저히 보호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범수 기자 bulse46@seoul.co.kr

2020-02-2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