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80년 넘은 올림픽 성화 봉송도 바뀔까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0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리스, 성화 채화·봉송 ‘플랜B’ 검토
마스크 착용, 환영 인파 대폭 줄 수도
日은 이미 “TV로 시청해 달라” 당부
2017년 10월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에서 열린 성화 채화식 행사에서 그리스 여배우인 카테리나 레후(오른쪽)가 불이 붙은 평창올림픽 성화봉을 들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017년 10월 그리스 올림피아 헤라신전에서 열린 성화 채화식 행사에서 그리스 여배우인 카테리나 레후(오른쪽)가 불이 붙은 평창올림픽 성화봉을 들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DB

세계 곳곳에서 번지고 있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가 1936년 베를린올림픽 때부터 시작된 성화 봉송 풍경마저 바꾸게 될까.

그리스 올림픽위원회가 자국 내 코로나19 발병에 대비해 다음달 예정된 올림픽 성화 채화 및 봉송 행사와 관련한 대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25일 밝혔다. 그리스에서는 현재까지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나오지 않았으나 지중해를 사이에 둔 인접국 이탈리아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AFP 등에 따르면 스피로스 카프랄로스 그리스 올림픽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그리스 내에서 코로나19가 발생할 경우에 무엇을 해야 하는지 대책을 놓고 위기관리위원회, 보건 당국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화 봉송 책임자인 사키스 바실리아디스는 “몇 가지 대책을 준비 중”이라며 “성화 봉송 중 어떤 문제도 생기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플랜B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대개 성화 봉송은 길가에 늘어선 시민들의 환호와 격려를 받으며 이뤄진다. 또 각자 구간을 내달리는 봉송 주자들은 각자 성화봉으로 불꽃을 다음 주자에게 넘긴다. 하지만 코로나19의 위세가 누그러지지 않는다면 이번 성화 봉송 릴레이에는 마스크가 등장하거나 환영 인파가 크게 줄어든 상태로 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본은 이미 자국 내 성화 봉송 릴레이 때 현장에 나오지 말고 TV 중계로 지켜봐 달라고 당부해 놓은 상태다.

도쿄올림픽을 밝힐 성화는 다음달 12일 고대 올림픽의 발상지인 올림피아 헤라신전에서 채화될 예정이다. 이후 일주일 동안 37개 도시, 15개 유적을 거치는 등 그리스 내 3500㎞, 842해리를 누비는 성화 봉송 릴레이가 이어진다. 같은 달 19일 아테네의 파르테논 스타디움에서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측에 건네진다. 그리스 내 성화 봉송 릴레이에는 모두 600명이 참여한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 사격 금메달리스트 안나 코라카키가 첫 번째 주자로 나선다. 여성이 첫 주자로 나서는 것은 1936년 제11회 베를린올림픽에서 성화 채화와 봉송, 성화대가 도입된 이후 84년 만에 처음이다. 역시 리우 육상 금메달리스트인 카테리나 스테파니디에 의해 일본 측에 인계되는 성화는 3월 20일 일본 미야기현 마쓰시마 공군기지에 도착한 뒤 26일부터 올림픽이 개막하는 7월 24일까지 일본 전역을 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2-2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