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비 추모 행사… 조던 “내 일부가 죽은 것 같다” 눈물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04: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비 추모 행사… 조던 “내 일부가 죽은 것 같다” 눈물  지난달 헬기 사고로 세상을 떠난 미국 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의 추모 행사가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그의 딸 지아나의 등번호 2번과 브라이언트의 등번호 24번을 기념해 2월 24일 열린 이날 행사에서 그의 아내 바네사는 “신께서 그들을 이 세상에 따로 남겨 놓으실 수 없어 함께 하늘나라로 데려가신 것 같다”고 했고,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은 “브라이언트가 세상을 떠났다는 얘기를 듣고 나의 일부가 죽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LA AFP 연합뉴스

▲ 코비 추모 행사… 조던 “내 일부가 죽은 것 같다” 눈물
지난달 헬기 사고로 세상을 떠난 미국 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의 추모 행사가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그의 딸 지아나의 등번호 2번과 브라이언트의 등번호 24번을 기념해 2월 24일 열린 이날 행사에서 그의 아내 바네사는 “신께서 그들을 이 세상에 따로 남겨 놓으실 수 없어 함께 하늘나라로 데려가신 것 같다”고 했고,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은 “브라이언트가 세상을 떠났다는 얘기를 듣고 나의 일부가 죽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LA AFP 연합뉴스

지난달 헬기 사고로 세상을 떠난 미국 프로농구(NBA)의 전설 코비 브라이언트의 추모 행사가 24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리고 있다. 그의 딸 지아나의 등번호 2번과 브라이언트의 등번호 24번을 기념해 2월 24일 열린 이날 행사에서 그의 아내 바네사는 “신께서 그들을 이 세상에 따로 남겨 놓으실 수 없어 함께 하늘나라로 데려가신 것 같다”고 했고,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은 “브라이언트가 세상을 떠났다는 얘기를 듣고 나의 일부가 죽은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눈물을 흘렸다.


LA AFP 연합뉴스
2020-02-26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