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구로 오게 해 준 황교안·김형오 감사”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11: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총선 후보 등록하는 홍준표 제21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하는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26일 오전 대구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2020.3.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총선 후보 등록하는 홍준표
제21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하는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26일 오전 대구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2020.3.26 연합뉴스

“대구가 마지막 정치 인생의 출발점 될 것”

대구 수성을에 무소속 출마한 홍준표 후보가 26일 “대구가 마지막 정치 인생의 출발점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이날 대구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제21대 국회의원선거 후보자 등록을 하면서 “대구로 오게 될 줄은 몰랐다. 대구로 오게 해 준 황교안 대표와 김형오 공관위원장님께 감사하다. 위기를 기회로 활용해 왔듯이 전화위복의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성을은 지난번 탄핵 대선 때 제가 48.63% 득표한 곳”이라면서 “그래서 이번 목표는 51%로 잡았다”고 밝혔다.

차기 대권 주자가 되면 국회의원 임기 2년만 채우고 떠나야 한다는 타 후보들 주장에 대해 “대통령이 되면 수성구뿐만 아니라 대구가 훨씬 좋아진다. 국회의원은 대선후보가 되더라도 사퇴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또 “코로나19 사태로 대구·경북뿐만 아니라 대한민국이 어려움에 부닥칠 수 있는 것은 두세달 후”라면서 “코로나19 이후 한국경제와 대구, 그런 것들을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총선 후보 등록하는 홍준표 제21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하는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26일 오전 대구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2020.3.2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총선 후보 등록하는 홍준표
제21대 총선에서 대구 수성을에 출마하는 무소속 홍준표 후보가 26일 오전 대구 수성구선거관리위원회에서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2020.3.26 연합뉴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