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

[한표줍쇼] 파란점퍼, 이낙연 사진… 非민주 호남의원들 ‘생존 몸부림’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 광산구에 있는 민생당 김동철 의원의 선거사무실 외벽에 김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나란히 서서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광주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광주 광산구에 있는 민생당 김동철 의원의 선거사무실 외벽에 김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이 나란히 서서 웃고 있는 모습이 담긴 대형 현수막이 걸려 있다.
광주 뉴스1

최근 광주 광산구 우산동의 한 선거사무실 외벽에 ‘뉴 DJ시대 개막, 50년 막역지기 김동철·이낙연’이라는 문구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의 얼굴이 나온 대형 현수막이 걸렸다.

민주당 이용빈 후보 사무실이 아닌 민생당 김동철(광주 광산갑·4선) 의원의 선거사무실에 다른 당의 상임 선대위원장 사진이 걸린 것이다. ‘비민주당’ 호남 의원들의 처참한 현실을 반영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당장 민주당 이경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어린 학생들 반장선거에서도 인기 많은 자신의 친구를 내세워 나를 뽑아 달라고 홍보하지 않는다”며 “민망한 꼼수로 승부하려는 전략이 기생충을 떠올린다”고 비판했다. 민생당의 천정배(광주 서을·6선), 박지원(전남 목포·4선) 의원도 각각 ‘호남 대통령’과 ‘전남 대통령’을 만들겠다며 이 전 총리를 활용한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 이 전 총리의 고향은 전남 영광이다.

20대 총선에서 국민의당으로 당선된 후 민주평화당을 거쳐 현재는 무소속인 이용주(전남 여수갑·초선) 의원은 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 점퍼를 입고 ‘이용주와 더불어’라는 구호를 사용하고 있다. 민생당 장병완(광주 동남갑·3선) 의원은 출근 인사를 할 때 파란색 피켓을 든다.

민생당 관계자는 “호남에서 민주당과 대통령이 인기가 높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민주당·이낙연 마케팅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상대 당 후보들이 유권자를 헷갈리게 하면서 우리당 호남지역 후보들의 불만이 쌓이고 있다”고 말했다.

기민도 기자 key5088@seoul.co.kr
2020-03-27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