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확진자 50만 육박해서야… WHO “대응 늦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망자 2만명 넘어… 각국 뒤늦은 ‘봉쇄’, WHO총장 “두달 전 대응했어야” 토로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총장.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총장.
AP 연합뉴스

전 세계 코로나19 사망자 수가 2만명을 넘어섰다. 확진환자 수도 50만명에 육박했다. 이탈리아와 미국에서 코로나19 감염자가 하루 만에 수천명씩 늘면서 머지않아 중국을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사태 초기 ‘늑장 대응’으로 비난을 받아 온 세계보건기구(WHO)는 “좀더 일찍 대응했어야 했다”며 만시지탄을 했다.

미 존스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26일 오후 4시 기준으로 세계 사망자 수는 2만 1308명이다. 지난해 말 중국이 WHO에 원인 불명의 폐렴을 보고한 지 86일 만에 2만명을 넘었다. 이탈리아가 7503명으로 가장 많고 스페인(3647명), 중국 본토(3287명) 순이었다.

이 가운데 이탈리아(감염자 7만 4386명)는 치사율이 10%를 넘어섰다. 확진환자 10명 중 1명꼴로 목숨을 잃었다. 스페인(4만 9515명)도 사망자 수가 중국보다 많아졌다. 프랑스(1331명), 영국(465명), 네덜란드(356명), 독일(206명) 등도 사망자가 속출했다. 유럽이 코로나19의 새로운 진원지라는 게 재확인됐다.

전 세계 확진환자는 47만 2076명으로 수일 내로 50만명을 돌파할 전망이다. 중국이 8만 1727명으로 가장 많고 이탈리아, 미국(6만 9194명), 스페인, 독일(3만 7323명), 이란(2만 7017명) 순이다.

미국은 최근 진단 검사 대상을 크게 늘리면서 감염자가 폭증했다. 뉴욕주에서만 3만명 넘게 확진환자가 나와 전체 감염자의 절반을 차지했다고 CNN방송이 전했다. 이 추세라면 이탈리아와 미국의 확진환자 수가 중국을 앞설 것으로 예측된다.

각국 정부는 앞다퉈 지역 봉쇄 조치에 나서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이동이 제한된 이들은 70개국에서 30억명에 달한다. 전 세계 인구(78억명)의 40%에 육박한다. 인도(13억명)가 21일간 ‘전국 봉쇄령’을 내린 것이 결정적이었다. 인도에서는 집을 떠나는 것 자체가 완전히 금지된다고 BBC방송은 설명했다.

이와 관련,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총장은 25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본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는 공공의 적 1호”라면서 “사실 한 달이나 두 달 전에 대응했어야 했다. 그렇지만 우리는 여전히 기회가 있다고 믿는다”고 토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전 세계 언론이 적극적인 대응을 촉구해도 모두 무시하던 것과 180도 달라진 태도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코로나19 대응은) 우리 모두의 책임이며 특히 정치적 리더십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2020-03-27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