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지친 국민 위로하는 임형주의 ‘너에게 주는 노래’

입력 : ㅣ 수정 : 2020-03-27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팝페라 테너 임형주.  디지엔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팝페라 테너 임형주.
디지엔콤 제공

“사랑과 이별을 노래하는 음악인은 세계 어디든 정말 많잖아요. 휴머니즘, 인류애 자체를 노래하는 사람은 그보다 적지만, 이 길이 제가 가야 할 길인 거 같아요. 제 노래가 국민께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고 힘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뿐입니다.” 26일 전화로 만난 팝페라 테너 임형주(34)는 평소의 그답지 않게 서울 자택에서 반려견을 돌보며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벌써 3주째 강아지 산책 시간만 빼고 외출을 자제하고 있다. 그는 지난 1월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 외부 활동을 자제해왔다. 이런 그가 오는 31일 조금 특별한 디지털 싱글 음원 ‘너에게 주는 노래’(A Song For You)를 발매한다. 애절하고 감미로운 선율의 이 곡은 1998년 임형주의 데뷔앨범 수록곡으로, 2016년 리메이크한 뒤 최근 감성을 담아 다시 녹음했다. 임형주는 “제 노래와 목소리로 코로나19 방역과 치료에 헌신하고 있는 의료진과 국민 모두를 응원하기 위해 다시 불렀다”고 말했다. 음원 판매 수익금은 전액 코로나19 확산 최소화와 피해자 구호활동 지원 용도로 대한적십자사에 기부한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20-03-27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