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3세 보수 ‘젊은 피’ “운동권 정치 청산”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6: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험지 人] 서울 도봉갑 출마 통합 김재섭 후보
서울 도봉갑 출마 통합 김재섭 후보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도봉갑 출마 통합 김재섭 후보

서울 도봉갑은 민주화 운동의 대부 고(故) 김근태 의장이 3선, 김 의장의 부인이자 인권운동의 대모인 인재근 의원이 재선을 한 지역이다. 미래통합당 입장에서는 극한의 험지인 이곳에 출마한 청년 정치 신인 김재섭(33) 후보는 2일 전화 인터뷰에서 “운동권 정치 세대의 만료를 스스로 증명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서울대 법학과 졸업 후 IT기업 ‘레이터’를 창업했다. 그 창업 과정에서 자신을 버겁게 만들었던 각종 규제가 정치에 눈을 뜬 계기가 됐다고 한다. 그는 청년정당 ‘같이오름’의 창당을 준비하다 보수 통합 대열에 합류했다. 김 후보는 청년 정치인에게 유리한 전략 지역 대신에 자신이 나고 자란 도봉을 택했다.

●IT 기업 창업… “젊은 유권자 반응 좋다”

김 후보는 “도봉은 내가 사는 곳, 내 가족이 살아온 곳”이라며 “김근태·인재근, 두 분 모두 정치사의 큰 획을 그은 분들이지만 유효기간이 만료된 정치세력이 옛날의 향수만으로 너무나 쉽게 당선돼 왔다”고 지적했다.

30대 초반인 김 후보의 등장에 현장에서는 “후보 본인이 맞냐”는 질문도 나온다고 한다. 김 후보는 명함에 스쿼트, 벤치프레스, 데드리프트 3가지 운동에서 달성한 최대 중량이 530㎏이라는 뜻의 ‘헬스인(feat. 3대 530)’, ‘애견인(마르티스 ‘콩이’ 오빠)’이라는 정보도 담았다. 특히 젊은 유권자들 사이 반응이 좋다는 게 김 후보의 전언이다. 그는 “06학번인 저는 수능을 가장 최근에 본 사람”이라며 “특히 이 지역에서 공부해 대학을 간 사람으로, 도봉에서 공부하는 게 얼마나 힘든지 잘 안다”고 말했다.

●김근태·인재근 부부 5선… 유효기간 끝났다

김 후보는 지난 1일 인 후보에게 끝장 토론을 제안하는 손편지를 보냈으나 ‘수취 거절’로 편지가 되돌아왔다. 김 후보는 “공당의 후보로서 두 후보 간 도봉의 청사진을 비교하고 토론해 구민 여러분과 공유하고 싶었던 마음이 컸다”고 아쉬워했다. 그러면서 “선거 전날까지라도 인 후보가 연락을 주시면 꼭 주민들 앞에서 서로 공약을 검증하고 싶다”고 말했다.

손지은 기자 sson@seoul.co.kr
2020-04-03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