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의 파격 “쓰던 차, 새 차로 바꿔 드려요”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7: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다시 주목받는 ‘구매 안심 프로그램’
조건 갖추면 車 반납하거나 차종 교환
기아 중고 반납 후 신차 재구매 21만명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이미 산 차도 새 차로 바꿔 드립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 심리가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실직 등으로 차를 유지하기 어려워졌거나 마음이 바뀌어 다른 차로 교환하고 싶을 때 차를 반납·교환할 수 있는 현대·기아차의 구매 안심 프로그램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6일 현대·기아차에 따르면 현대차는 2016년부터 ‘현대 어드밴티지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다. 구매 고객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자신의 경제 상황에 따라 차종을 교환하거나 구매한 차량을 반납할 수 있다. ‘차종 교환’은 출고 후 한 달 이내, 주행거리 3000㎞ 미만, 수리비 30만원 미만 등의 조건을 갖췄을 때 가능하다.

출고 후 1년 이내 차량이 사고를 당했을 때 자기 과실이 50% 미만이고, 수리비가 차 가격의 30% 이상이면 다른 모델의 신차로 교환할 수 있다. ‘안심 할부’는 선수율 10% 이상, 36개월 이내 할부 프로그램을 이용하고 연 2만㎞ 이하를 주행했을 때 차량 원상회복 등의 조건을 충족하면 할부 개시 1개월 이후 자유롭게 구입한 차량을 반납해 잔여 할부금을 대체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기아차는 지난해 3월부터 중고차 가격 보장을 통해 구매 후 5년까지 신차로 교환할 기회를 주는 ‘기아 VIK 개런티’ 프로그램을 운영해 오고 있다. 이 프로그램으로 중고차를 반납하고 신차를 재구매한 고객 수는 1년 사이 21만 1293명에 달했다. 또 기아차는 코로나19로 할부금 내기가 어려운 고객들을 위해 지난 1일부터 할부 기간 초기 12개월 동안 납입금 부담 없이 차량을 구매할 수 있는 ‘희망플랜 365 프리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20-04-0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