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기준금리 0.75%로 동결 “코로나 대응 효과 지켜봐야”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9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4.9. 연합뉴스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9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2020.4.9.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75%로 동결했다.

한은은 9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어 사상 최저수준인 현행 기준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이날 금통위 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에 따른 영향으로 향후 성장과 물가 흐름이 기존 전망경로를 크게 하회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정·금융·통화정책이 실물경제 및 금융시장에 미치는 효과를 지켜보고 정책 방향을 판단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생각돼 금리를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금통위는 지난달 16일 임시 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75%로 0.50%포인트 전격 인하했다.

또 지난달 26일에는 환매조건부채권(RP) 매입 방식을 통해 유동성을 무제한 공급하는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시장 안팎에서는 이를 두고 ‘한국형 양적완화(QE)’라는 평가가 나왔다.

채권시장안정펀드 등 금융시장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정부가 내놓은 긴급 유동성 대책도 본격 가동에 들어간 상황이다.

이 총재는 “올해 글로벌 경기는 침체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고 본다”며 “경기부진이 일부 국가에 국한하지 않고 전 세계 모든 나라가 겪는다는 점에서 과거 금융위기 때보다 충격의 강도가 셀 것”이라고 상황을 진단했다.

향후 기준금리 향방에 대해선 “금리를 지난번 비교적 큰 폭으로 내려 정책 여력이 줄어든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하지만 실효 하한이 가변적이라는 점을 염두에 두면 금리 여력은 남아 있다”며 추가 인하 가능성을 열어놨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