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박근혜야” 정의당원 뺨 때린 대구 50대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8: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명래 후보 캠프 선거운동원 뺨 때린 대구 남성. 후보 측 제공.

▲ 조명래 후보 캠프 선거운동원 뺨 때린 대구 남성. 후보 측 제공.

대구 북부경찰서는 9일 자신이 지지하지 않는 후보의 선거운동원에게 주먹을 휘두른 혐의로 50대 남성 A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전날 오후 6시쯤 북구 연암공원 앞 삼거리에서 거리 유세를 하던 정의당 대구 북구 갑 지역 출마자 조명래 후보의 유세 차량에 오른 뒤 후보를 밀어내고, 말리던 선거운동원의 뺨을 때리는 등 선거 운동을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의당 대구시당은 난동을 부린 A 씨가 미래통합당 지지자였고, 경찰관 출동도 늦어져 선거 운동에 막대한 피해를 입었다며 미래통합당과 경찰에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실제로 A씨는 40여분이나 소동을 벌인 끝에 신고를 받은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미래통합당 양금희 후보를 지지한다며 “여기는 박근혜 동네인데 왜 감히 여기서 선거운동 하느냐”며 소란을 피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조명래 후보 캠프 선거사무원 1명은 뺨까지 맞았다.

조명래 후보는 “멱살 잡히고 뺨 맞고 폭언에 심한 모멸감을 느꼈을 운동원들 생각에 참 슬프고 속상하다. 차분하고 단호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대구경찰청은 서울신문에 “늦게 출동했다는 후보 측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 신고 접수 후 3분 후 인근 지구대에서 출동한 기록이 있다”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