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은퇴 후 캠핑카 타고 떠난 여행… 문화유산 도장 깬 부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6-27 17:46 여행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박구한, 이해숙씨. 본인 제공

▲ 박구한, 이해숙씨. 본인 제공

은퇴 후 캠핑카를 타고 전국의 문화유산을 탐방한 부부가 화제다.

문화재청은 27일 문화재청의 ‘나만의 문화유산 해설사’ 애플리케이션에 등록된 국보와 보물, 사적, 명승 등 전국 문화유산을 방문한 박구한(63), 이해숙(61) 부부의 소식을 전했다. 문화유산 정보 등을 제공하는 ‘나만의 문화유산 해설사’는 2020년 11월부터 문화유산 근방 200m 이내에서 위치인증을 할 수 있도록 했다.

경기도 고양시에 사는 두 부부는 지난해 8월부터 애플리케이션에 등록된 1647곳의 문화유산을 하나씩 방문했다. 앞으로 울릉도의 국가민속문화재 2건만 방문하면 여정을 마무리하게 된다. 모든 방문지를 완주하는 사례는 두 사람이 최초다.

이들 부부는 “은퇴 후 캠핑카를 장만해 전국 일주를 계획한 후 여행 일정과 문화유산의 방문 계획을 세우는 데 도움받고자 문화재청 홈페이지를 방문했다가 해당 앱을 발견했다”고 설명했다. 앱을 깐 덕분에 부부의 여행지는 수월하게 결정됐다. 두 사람은 “앱을 깔고 나니 어디를 갈까 고르기 위해 일일이 검색할 필요가 없어졌다. 말 그대로 전국의 문화재가 다 내 손안에 있었다”면서 “이왕이면 앱에 나와있는 전국의 문화유산을 다 다니면서 인증을 해보자고 결심하게 됐자”고 웃음을 지어 보였다. 부부의 여행 사진은 한라산 백록담, 경주 첨성대, 지리산 천왕봉 등 전국 곳곳에서 찍은 인증샷으로 가득했다.

문화재청은 30일 두 부부의 마지막 방문지인 울릉도 현지에서 문화재청장 명의의 기념패를 증정할 예정이다. 또한 두 사람은 1년 동안 문화유산 현장을 다니며 보고, 듣고, 배우고, 느낀 생생한 문화유산 이야기를 책으로 엮어낼 계획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류재민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