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미 톱다운 흔든 푸틴 “6자회담 필요”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러 5시간 마라톤 정상회담
“北체제 보장·비핵화 다자 안보 필수
일대일로 회담서 시진핑에 결과 설명”
김정은 “한반도 정세 공동으로 관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정상회담을 마친 뒤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만찬을 함께하며 건배하고 있다. 두 정상은 앞서 3시간 15분에 걸친 단독·확대회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한반도 상황을 평가하고 현 상황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블라디보스토크 TASS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정상회담을 마친 뒤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만찬을 함께하며 건배하고 있다. 두 정상은 앞서 3시간 15분에 걸친 단독·확대회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이후 한반도 상황을 평가하고 현 상황을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블라디보스토크 TASS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처음으로 북러 정상회담을 가진 뒤 북한의 체제 보장을 위해 ‘6자회담’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남북미 세 정상의 톱다운 방식으로 끌어온 비핵화 판을 흔든 것이다.

푸틴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진행한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은 체제 보장을 원할 뿐”이라며 “모두가 북한의 안전 보장 제공 문제에 대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 우리가 북한 체제 보장에 대해 논의할 때는 6자회담 체계가 가동돼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미가 내놓을 보장 조치가 충분치 않기 때문에 북한은 다자협력 안보체계가 필요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북한이 비핵화를 진행함에도 미국이 체제 보장 약속을 지키지 않을 경우 보증자로서 러시아나 중국이 필요하다는 뜻으로 읽힌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북한의 입장을 미국 정부와 다른 정상에게 알릴 것을 희망했다”며 “26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북러 정상회담의 결과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반면 정부는 6자회담보다 현재의 톱다운 방식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또 푸틴 대통령은 북러 경협에 대해 “(김 위원장과) 북한을 경유하는 남한으로 향하는 가스관 건설사업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며 “이것은 한국 입장에서도 국익에 부합하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시베리아횡단철도(TSR)와 한반도종단철도(TKR) 연결 및 전력망 연결 사업, 대북제재에 따라 올해 안에 철수해야 하는 북한 노동자의 러시아 잔류 문제 등도 논의했다고 전했다.

이날 회담은 단독·확대회담, 만찬 순으로 진행됐다. 확대회담에서 러시아는 10명이 배석했지만 김 위원장은 리수용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장만 배석시키면서 비핵화 의제에 집중했다. 김 위원장은 북러 회담의 목적에 대해 “앞으로 전략적으로 이 지역(한반도) 정세와 안정을 도모하고 공동으로 정세를 관리해 나가는 데서 나서는 문제들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기 위해서라고 했다.

이경주 기자 kdlrudwn@seoul.co.kr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2019-04-2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