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 ‘산림·농업’ 하바롭스크 오늘 시찰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25일 정상회담을 가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까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며 인근 산업 현장과 관광지 등을 시찰할 것으로 보인다.

현지 소식통과 외신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을 마친 후 태평양함대사령부나 프리모르스키 오케아나리움(해양관), 우유 공장이나 초콜릿·빵 공장 등을 시찰한 뒤 26일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빵 공장인 ‘블라드흘레프’와 ‘가반호텔’ 등은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방문한 적이 있기 때문에 김 위원장의 방문이 유력시되고 있다.

한편으로는 김 위원장이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쪽에 있는 하바롭스크 지역을 시찰하는 방안도 조심스럽게 관측된다. 하바롭스크는 북한의 관심 산업인 산림과 농업이 발달한 지역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산업 시찰에 나서는 것은 현재 북한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에 대한 돌파구 마련에 집중하면서 이번 방러 일정을 통해 경제 분야에 대한 활로를 모색하는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4-26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