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세한 연출 빛나는 ‘흩어진 밤’ 볼까 베니스가 인정한 ‘더 리버’에 빠질까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02: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2일 전주국제영화제 개막… 프로그래머가 강추한 작품들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새달 2일 개막해 열흘간 축제를 연다. 사진은 한 가정의 붕괴를 소녀의 시선으로 그린 ‘흩어진 밤’. 전주국제영화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새달 2일 개막해 열흘간 축제를 연다. 사진은 한 가정의 붕괴를 소녀의 시선으로 그린 ‘흩어진 밤’.
전주국제영화제 제공

전주국제영화제가 올해 스무 번째 봄을 맞았다. 지난 20년간 세계 각국 영화인들의 창의적인 실험 정신을 지원해 온 전주국제영화제는 올해 ‘영화, 표현의 해방구’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새달 2일부터 11일까지 전주 일대에서 열리는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에는 총 53개국 275편의 작품이 소개된다. 프로그래머들에게 놓치지 말고 봐야 할 추천작을 들어봤다.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새달 2일 개막해 열흘간 축제를 연다. 사진은 이방인의 방문으로 균열이 생긴 한 형제의 이야기를 그린 ‘더 리버’.  전주국제영화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새달 2일 개막해 열흘간 축제를 연다. 사진은 이방인의 방문으로 균열이 생긴 한 형제의 이야기를 그린 ‘더 리버’.
전주국제영화제 제공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새달 2일 개막해 열흘간 축제를 연다. 사진은 1990년대 안데스 산맥의 공동체를 소재로 한 ‘죽기에는 어려’.  전주국제영화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새달 2일 개막해 열흘간 축제를 연다. 사진은 1990년대 안데스 산맥의 공동체를 소재로 한 ‘죽기에는 어려’.
전주국제영화제 제공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새달 2일 개막해 열흘간 축제를 연다. 사진은 전직 텔레비전 시트콤 스타의 초현실주의적인 여정을 그린 ‘블론드 애니멀’.  전주국제영화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새달 2일 개막해 열흘간 축제를 연다. 사진은 전직 텔레비전 시트콤 스타의 초현실주의적인 여정을 그린 ‘블론드 애니멀’.
전주국제영화제 제공

김영진 수석프로그래머의 추천작 중에는 한국 감독들의 섬세한 연출이 돋보이는 작품이 눈에 띈다. 한국경쟁 부문에 초청된 김솔·이지형 감독의 ‘흩어진 밤’은 부모의 이혼을 목전에 둔 한 가정의 이야기를 열 살 아이 수민의 시선으로 풀어낸다. 김 프로그래머는 “후손을 양육하는 고통과 보람이라는 어른의 책임이 방기되는 현실이 아이의 눈으로 생생하게 증언된다”면서 “영화가 끝나도 수민 역을 맡은 어린 배우의 압도적인 존재감이 쉽게 가시지 않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김 프로그래머가 더불어 추천한 ‘이타미 준의 바다’는 일본에서 나고 자랐지만 한국인의 정체성을 늘 마음에 품고 산 재일교포 건축가 이타미 준(본명 유동룡·1937~2011)의 삶을 주변 사람의 회상과 그가 지은 건축물을 통해 되새긴다.

장병원 프로그래머는 세계의 다채로운 작품을 선보이는 월드시네마스케이프 섹션에서 추천작을 선정했다. 지난해 베니스국제영화제 오리종티 감독상을 수상한 ‘더 리버’는 ‘하모니 레슨’(2013), ‘상처받은 천사’(2016)에 이은 에미르 바이가진 감독의 3부작이다. 메마른 황야의 외딴 집에서 엄한 아버지의 계율에 순응하며 살던 오형제 앞에 도시에서 사는 사촌이 찾아오면서 일어나는 파문을 조명한다. 급진적인 작품을 소개하는 프런트라인 섹션의 ‘블론드 애니멀’ 역시 추천작이다. 전직 텔레비전 시트콤 스타 파비앵이 술에 절어 살던 어느 날 우연히 마주친 젊은 군인 요니와 함께 떠난 여정을 그린다. 4대3 비율의 화면에 파비앵의 초현실주의적인 여정이 현란하며 그로테스크하게 그려진다.

문성경 프로그래머는 지난 20년간 전주국제영화제와 비전을 공유한 작가들을 조명하는 특별 기획 ‘뉴트로 전주’ 섹션에서 ‘죽기에는 어려’와 ‘로호’를 골랐다. 칠레를 대표하는 여성 감독 도밍가 소토마요르 카스티요가 로카르노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죽기에는 어려’는 1990년 칠레에 민주주의가 피어나기 시작할 무렵 공동체 속에서 성장하는 여주인공과 또래의 인물들을 담아 냈다. 지난해 산세바스티안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 촬영상, 남우주연상 등 3관왕을 차지한 벤하민 나이스타트 감독의 ‘로호’는 1970년대 중반 아르헨티나의 조용한 지방 도시의 한 식당에서 한 이방인이 뚜렷한 이유 없이 유명 변호사 클라우디오를 비방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9-04-26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