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자와 제일 가까운 뉴스, 왜 재미있으면 안 되죠?”

입력 : ㅣ 수정 : 2019-04-28 18: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브스뉴스 ‘문명특급’ 진행자·PD
길거리 인터뷰 제작 중 트와이스춤 히트
가십성 에피소드부터 정치인까지 섭렵
“10대 위한 재미·의미 담은 콘텐츠 제작”
웹콘텐츠 스브스뉴스 ‘문명특급’ 진행자 이은재(왼쪽)씨와 홍민지 PD가 인터뷰 도중 유쾌하게 웃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웹콘텐츠 스브스뉴스 ‘문명특급’ 진행자 이은재(왼쪽)씨와 홍민지 PD가 인터뷰 도중 유쾌하게 웃고 있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연예인의 삶을 살지만 일반인의 월급을 받는다.” 자칭 ‘연반인’(연예인+일반인) 재재는 최근 온라인 세상에서 한창 뜨는 캐릭터다. 웹콘텐츠인 스브스뉴스 ‘문명특급’ 진행자로 활약하는 그의 넘치는 흥과 끼에 ‘일반인 중에서 제일 웃기다’는 반응이 나오고 애청자가 늘어간다.

25일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재재 이은재(29)씨와 카메라 밖에서 ‘문명특급’을 이끄는 PD 홍민지(28)씨를 만나 ‘문명특급’의 정체가 무엇인지, 재재는 정말 일반인이 맞는지 등 궁금한 것들을 물었다.

지난해 2월 첫 번째 에피소드를 업로드한 ‘문명특급’은 50회를 넘어섰다. 지난 12일 에피소드 ‘숨듣명 종결자 삐리뽐 빼리뽐’은 입소문을 타며 유튜브 조회수 100만건을 바라볼 정도로 인기다.

“둘 다 웃기는 걸 좋아해요. 자연스럽게 결이 맞았죠.” 둘은 2015년 인턴으로 들어와 스브스뉴스 사원이 된 동기다. 초기에는 정치·사회 분야의 카드뉴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엄근진’(엄숙+근엄+진지를 뜻하는 신조어)한 뉴스를 만들고 난 뒤 사무실에서 주위 시선에 아랑곳하지 않고 신나게 춤을 추는 이씨의 타고난 끼를 언제까지고 묵힐 수는 없었다. 길거리 인터뷰 형식의 동영상 콘텐츠를 만들던 중 트와이스의 춤을 추면서 ‘재재’ 캐릭터가 전면에 등장했다.

재미있는 포즈를 취하는 ‘문명특급’ 진행자 이은재씨와 홍민지 PD.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재미있는 포즈를 취하는 ‘문명특급’ 진행자 이은재씨와 홍민지 PD.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요즘은 초등학생들의 놀이 문화, 아이돌 팬 문화 등 주로 젊은 세대의 ‘신문물’을 탐구해 전파한다. 때로는 ‘구문물’도 다시 발굴한다. 2000년대 초 이모티콘이 들어간 ‘인소’(인터넷 소설)로 당시 10대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끈 귀여니 작가 인터뷰가 대표적이다. 이씨는 “‘구문명 특집은 단연 귀여니지’라는 생각으로 연락했다. 이렇게 화제성 있고 재미있는 분을 그동안 왜 안 찾았을까 싶었다”며 가장 재미있던 에피소드 중 하나로 꼽았다.

얼핏 한없이 가벼운 인스턴트 예능 같지만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만나 두발자유화를 논하고, 여름날 옥탑방살이를 하던 박원순 서울시장을 인터뷰하면서 “쇼! 끝은 없는 거야”를 외치는 패기도 있다. 홍씨는 “‘뉴스는 왜 재미있으면 안 되나’라는 생각을 인턴 때부터 했다”며 “뉴스는 시청자와 제일 가까워야 한다”고 소신을 밝혔다. 트렌디하고 번뜩이는 주제를 고르는 비결에 대해 재재는 “대학생 인턴 친구들의 의견을 구한다. 그 친구들이 관심 있어 하면 공신력이 있다”면서도 “하지만 팀장님이 재미있다는 건 망한다”고 귀띔했다.

유명세를 얻으면서 알아보는 사람도 많아졌다. 이씨는 “예전엔 구걸하듯 인터뷰 요청을 했다면 요새는 먼저 알아봐 주셔서 섭외가 수월해졌다. 연예인 매니저 분들도 호의적으로 변했다”며 웃었다.이들은 ‘문명특급’의 목표와 방향성에 대한 말로 인터뷰를 마쳤다. “10대들이 유튜브를 가장 많이 보는데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콘텐츠가 굉장히 많아요. 저희는 재미도 있으면서 의미를 담은 콘텐츠를 만들어서 뉴미디어 콘텐츠의 다양성에 보탬이 되고 싶습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2019-04-2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