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범 LGD 부회장 “2019년은 골든타임 마지막해”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10: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단합대회서 실적 개선 위한 단합 주문
LG디스플레이 한상범 대표이사 부회장이 ‘비상경영체제’ 선언 1년을 맞아, “2019년은 새로운 도약을 위한 골든타임의 마지막 해”라며 전 임직원에게 또다시 실적 개선을 위한 단합을 주문했다.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경기 파주시 사업장에서 열린 ‘2019 전사 목표달성 결의대회’에서 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를 서명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부회장이 경기 파주시 사업장에서 열린 ‘2019 전사 목표달성 결의대회’에서 목표 달성을 위한 결의를 서명하고 있다.
LG디스플레이 제공

한 부회장은 지난 25일 경기도 파주 사업장에서 임직원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2018년 전사 목표달성 결의대회’에서 이렇게 말했다고 LG디스플레이 측이 26일 전했다. 한 부회장은 그러면서 “모든 임직원의 하나 된 노력으로 어떤 어려움과 시련 속에서도 포기하지 않는 도전정신과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갖고 모든 에너지를 쏟아부어 반드시 목표를 달성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올레드, OLED) 대세화와 중소형 플라스틱 올레드(POLED) 경쟁력 확보, 수익성 극대화 등을 ‘3대 목표’로 제시하며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기 위한 ‘스피드 경영’을 거듭 강조했다.

한 부회장의 주문은 지난해 1분기에 6년 만에 첫 영업손실을 내면서 ‘비상경영’을 선언했음에도 올 1분기에 또다시 적자를 기록하자 다시 한번 긴장의 끈을 죄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그는 지난해 결의대회에서도 “어렵지만 포기하지 않는 집념으로, 하나로 똘똘 뭉쳐 반드시 목표를 달성하자”고 독려했다.

이번 행사는 ‘스피드경영으로 퀄리티 넘버원, 딜리버리 넘버원(Quality No.1, Delivery No.1)’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파주 월롱산 산행과 함께 진행됐다. ‘2019년 목표달성’ 의미에서 19m짜리 대형 김밥 만들기 퍼포먼스도 했다. 지난해엔 한계 돌파의 대상들을 폐 액정표시장치(LCD) 모듈에 붙여서 망치로 깨부수는 퍼포먼스를 보였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