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개특위 1표’ 박지원 “패트, 지금은 어려워…정치가 필요해”

입력 : ㅣ 수정 : 2019-04-26 15: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선거제·개혁안 패스트트랙 지정을 놓고 충돌하는 국회에 대해 “여러 정황을 볼 때 지금은 어려울 것 같다, 정치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박 의원은 고위공직자부패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등을 논의하는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소속 의원으로, 신속처리 법안 지정 표결에서 1표를 행사할 수 있다.

박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패스트트랙? 민주평화당과 저는 일단 상정하고 한국당과 계속 협의, 합의 통과시켜 개혁 입법을 완성시키자는 찬성 입장”이라면서도 “여러 정황을 볼때 지금은 어려울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더불어민주당은 정교하지 못했고 한국당은 그들이 증오하는 운동권 좌파보다 더 막가파식 정치로 국회를 붕괴시키고, 바른미래당은 내홍으로 국회가 더 혼란스럽다”며 “김관영 원내대표도 잠시 숙고의 시간을 갖겠다고 한다”고 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패스트트랙의 대상인 선거제 개편안과 공수처 설치법안, 검경수사권 조정 법안 등 4건 중 검경수사권 조정법안 중 형사소송법 개정안이 국회 의안처에 제출됐는지 여부를 두고 여야는 대치하고 있다.

한국당은 국회 본청 7층 의안과 앞을 봉쇄하고 인편 제출을 막고 있다. 민주당은 정보통신망인 전자메일을 통해 제출했지만 한국당의 봉쇄로 접수 여부를 확인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바른미래당은 김관영 원내대표가 사개특위 위원 2명을 강제로 사보임시키면서 당내 반발 여론에 부딪혔다.

박 의원은 “한국당이 조건 없이 회의장 농성을 풀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며 “민주당도 퇴로를 열어줘야 한다”고 했다. 그는 “국회도 성찰의 시간을 가져야 한다고 제안한다”고 했다.

서유미 기자 seoy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