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지·대한브레이킹경기연맹 ‘경기 진흥·올림픽 종목 활성화’ 업무협약

입력 : ㅣ 수정 : 2019-05-22 0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본지·대한브레이킹경기연맹 ‘경기 진흥·올림픽 종목 활성화’ 업무협약 21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서울신문사에서 열린 본사-대한브레이킹연맹 업무협약식 뒤 오철제(왼쪽부터) 브레이킹연맹 전무, 김헌준 부회장, 김만수(전 경기 부천시장) 연맹 회장, 고광헌 서울신문 사장, 강동형 서울신문 이사, 송종길 사업국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신문과 연맹은 브레이킹 경기 진흥과 관련 사업, 올림픽 종목으로 활성화하는 데 공동 노력해야 할 필요성에 공감해 ‘비보이 댄스’와 ‘비걸 댄스’를 총칭하는 ‘브레이킹’의 2024년 파리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을 지원하고 각종 국내외 대회 공동주최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 본지·대한브레이킹경기연맹 ‘경기 진흥·올림픽 종목 활성화’ 업무협약
21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서울신문사에서 열린 본사-대한브레이킹연맹 업무협약식 뒤 오철제(왼쪽부터) 브레이킹연맹 전무, 김헌준 부회장, 김만수(전 경기 부천시장) 연맹 회장, 고광헌 서울신문 사장, 강동형 서울신문 이사, 송종길 사업국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신문과 연맹은 브레이킹 경기 진흥과 관련 사업, 올림픽 종목으로 활성화하는 데 공동 노력해야 할 필요성에 공감해 ‘비보이 댄스’와 ‘비걸 댄스’를 총칭하는 ‘브레이킹’의 2024년 파리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을 지원하고 각종 국내외 대회 공동주최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21일 오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서울신문사에서 열린 본사-대한브레이킹연맹 업무협약식 뒤 오철제(왼쪽부터) 브레이킹연맹 전무, 김헌준 부회장, 김만수(전 경기 부천시장) 연맹 회장, 고광헌 서울신문 사장, 강동형 서울신문 이사, 송종길 사업국장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신문과 연맹은 브레이킹 경기 진흥과 관련 사업, 올림픽 종목으로 활성화하는 데 공동 노력해야 할 필요성에 공감해 ‘비보이 댄스’와 ‘비걸 댄스’를 총칭하는 ‘브레이킹’의 2024년 파리올림픽 정식종목 채택을 지원하고 각종 국내외 대회 공동주최 등을 위해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2019-05-22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