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도 같은 당 강효상 ‘기밀유출’ 비판…“국익 해쳤다”

입력 : ㅣ 수정 : 2019-05-23 17: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맡고 있는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통화 내용을 외교상 기밀임에도 불구하고 공개한 사건에 대해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을 맡고 있는 같은 당의 윤상현 의원이 “국익을 해치는 일”이라면서 비판했다.

윤 위원장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미 정상과 관련한 외교기밀 누설 사태를 외통위원장으로서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다”면서 “어느 때보다 한·미 관계를 조심스럽게 다뤄야 할 민감한 시기에 국익을 해치는 무책임한 행동을 했다”고 지적했다.

앞서 강 의원은 지난 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7일 있었던 한미 정상 간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일본을 방문(이달 25~28일)한 뒤에 한국을 방문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흥미로운 제안’이라며 방한한다면 일본을 방문한 뒤 미국으로 돌아가는 길에 잠깐 들르는 것으로 충분할 것 같다. 일정이 바빠서 문 대통령을 만나는 즉시 한국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강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면서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이후 청와대는 한미 정상 간 통화내용이 유출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감찰에 착수했다. 감찰 결과 청와대는 강 의원의 고교 후배인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관 K씨가 강 의원과 통화를 하며 두 차례 양국 정상의 통화내용을 전해준 정황을 파악했다.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국가 정상 간 통화내용은 3급 비밀에 해당되며, 정상 간 통화내용은 외교 관례상 양국 합의 내용만 공개한다.

윤 위원장은 “국민으로부터 권한을 위임받은 정치의 최우선 가치는 국익이다. 당파적 이익 때문에 국익을 해치는 일을 해서는 결코 안 된다”면서 “이 이슈(국가기밀 유출 사건)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청와대를 비롯한 당사자 모두 책임을 다해 주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3당은 기밀을 유출한 외교관과 함께 강 의원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은 현직 외교관의 기밀누설 행위를 비판하면서 청와대 또한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지 못했다며 결이 다른 논평을 내놨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 의원과 문제의 외교관을 강력히 처벌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향후 다시는 이런 말도 안 되는 간첩행위가 외교와 국가 존립을 위태롭게 하는 일이 없길 바라며, 국가기밀을 공개한 국회의원 강효상과 이를 유출·전달한 외교부 직원 모두 국법에 따라 철저히 죄를 물어주시길 청원한다”고 주장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