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월드컵 32개국 본선 출전 그대로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00: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FIFA, 48개국 참가 확대 방안 철회
경기장 2개 더 필요… 증설 등 어려워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
AP 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이 2022년 카타르월드컵 본선을 원안대로 32개국으로 치른다.

FIFA는 22일 “FIFA 평의회 권고에 따라 2022년 카타르월드컵 참가국을 48개로 늘리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포괄적으로 따져본 결과 불가능하다고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FIFA는 이어 “특정 요구 사항들을 완화해 참가국을 확대하는 가능성도 따져봤다”면서 “이를 위해 현재 대회 준비와 주변 나라에 미칠 영향 등을 고려해야 하는데, 마감 시한인 6월 안에 이를 모두 검토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이면서 “이에 따라 카타르월드컵은 32개국 체제로 치러질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FIFA는 2026년 월드컵부터 본선 출전국을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확대하기로 결정한 상태였다. 그러다 지난해 FIFA 의사결정기구인 평의회가 참가국 확대를 4년 앞당길 수 있음을 시사했다.

이후 잔니 인판티노 FIFA 회장의 주도 아래 적극 추진돼 지난 3월 평의회는 카타르월드컵의 48개국 포맷이 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놨고, FIFA는 오는 6월 총회에서 이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었다.

FIFA가 참가국 확대를 앞당기려는 가장 큰 목적은 일단 ‘돈’ 때문이고 인판티노 회장의 노벨상 야심도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AP통신은 카타르월드컵 출전국을 48개국으로 확대하면 최대 4억 달러(약 4700억원)의 수익을 더 낼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본선 16개 경기를 더 치르려면 경기장 2개가 더 필요하지만, 카타르는 이를 당장 수용하기는 힘든 상황이다. 아랍에미리트(UAE)나 사우디아라비아 등의 인접국 경기장을 사용하면 되지만, 현재 카타르와는 외교를 단절한 상태다.

영국 BBC는 “인판티노 회장은 노벨평화상 수상을 염두에 두고 카타르 인접국에서 월드컵 경기를 치르는 방식으로 이 지역의 외교적 긴장을 완화하려고 했지만, 결국 무산됐다”고 꼬집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5-24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