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무부, 화웨이 대응 韓동참 질문에 ‘對中 우려’ 표명

입력 : ㅣ 수정 : 2019-05-24 1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든 국가에 위험기반 보안체제 채택 촉구”…사실상 화웨이 거래에 반대 입장
폼페이오 “화웨이, 중국 및 中공산당과 깊이 연계”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화웨이는 중국 뿐만 아니라 중국 공산당과 깊이 연계돼 있다”며 “그러한 연계의 존재는 그 네트워크를 오가는 미국의 정보를 위험에 빠뜨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화웨이가 중국 정부, 군사 또는 정보 당국에 의해 통제되지 않으며 사용자의 비밀을 절대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는 화웨이 및 창업자 런정페이 회장의 주장과 관련해서도 “그건 거짓일 뿐”이라며 “그들이 중국 정부와 일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 진술”이라고 일축했다. 사진은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4월8일 미 국무부에서 마이크 앞에 선 모습.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폼페이오 “화웨이, 중국 및 中공산당과 깊이 연계”
미국의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화웨이는 중국 뿐만 아니라 중국 공산당과 깊이 연계돼 있다”며 “그러한 연계의 존재는 그 네트워크를 오가는 미국의 정보를 위험에 빠뜨린다”고 말했다.
그는 또 화웨이가 중국 정부, 군사 또는 정보 당국에 의해 통제되지 않으며 사용자의 비밀을 절대 공유하지 않을 것이라는 화웨이 및 창업자 런정페이 회장의 주장과 관련해서도 “그건 거짓일 뿐”이라며 “그들이 중국 정부와 일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 진술”이라고 일축했다. 사진은 폼페이오 장관이 지난 4월8일 미 국무부에서 마이크 앞에 선 모습.
AFP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 관계자는 23일(현지시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에 대한 거래제한 조치에 한국이 협력해야 한다는 입장이냐는 질문에 구체적 답변을 피하면서도 중국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화웨이를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사실상 미국의 화웨이 대응에 한국을 비롯한 모든 국가가 협조하기를 바란다는 입장으로 해석된다.

국무부 관계자는 이날 미국의 화웨이 대응에 한국이 협력하는 문제에 대한 미 정부의 입장을 묻는 연합뉴스의 서면질의에 “사적인 외교 대화(private diplomatic conversations)에 대해서는 코멘트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한국의 동참 여부와 관련한 질문에 ‘사적인 외교 대화’를 언급하면서 즉답을 피한 것이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이어 “미국의 입장은 분명하다. 모든 국가가 5세대(5G) 네트워크 구축에 있어 위험(평가) 기반의 보안체제를 채택하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5G 인프라를 구성할 업체의 공급망에 대한 검토도 여기에 포함된다”면서 “업체가 외국 정부의 통제를 당하는지도 평가돼야 한다”고 언급, 사실상 중국과 화웨이를 겨냥했다.

또 “특별히 우리는 중국이 중국의 장비업체들로 하여금 이 업체들의 장비가 어떤 국가의 5G 네트워크에 들어갈 경우 미국인과 다른 나라 국민의 이해에 반하는 행위를 하도록 강요할 수 있음을 우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화웨이를 콕 집어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사실상 한국을 포함한 모든 국가가 5G 네트워크 구축에 있어 화웨이와 거래하는 것을 반대한다는 미 국무부의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화웨이의 보안 문제를 거론하며 동맹국에 화웨이와 거래하지 말 것을 압박해오면서 한국에도 이런 입장을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섣불리 화웨이에 대한 미국의 압박에 동참했다가는 중국의 경제보복이 있을 수도 있어 한국 정부는 일단 유보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이날도 화웨이와 중국에 대한 공세 수위를 높였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CNBC방송 인터뷰에서 “화웨이는 중국 공산당과 깊이 연계돼 있다”며 더 많은 기업이 화웨이와 관계를 끊을 것으로 믿는다고 압박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취재진 문답에서 “화웨이는 매우 위험하다”면서 “안보적 관점에서, 군사적 관점에서 그들이 한 행동을 보라. 아주 위험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