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월드컵 2차 예선서 맞붙는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년 아시아 2차 예선 조 추첨
H조 레바논·투르크·스리랑카와 편성
벤투호 10월 평양 원정 성사 여부 주목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남북이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예선 이후 10여년 만에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맞붙게 됐다.

한국은 17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의 아시아축구연맹(AFC) 하우스에서 열린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조 추첨에서 레바논, 북한,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와 같은 H조에 편성됐다. 일단 장거리 원정 부담이 작용하는 중동팀은 레바논만 포함돼 나쁘지 않은 조 편성이라는 평가다.

이번 조추첨은 1차 예선을 통과했거나 2차 예선에 자동 진출한 AFC 40개 회원국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6월 기준 FIFA 랭킹 37위인 한국은 이란(20위), 일본(28위), 호주(43위), 카타르(55위), 아랍에미리트(67위), 사우디아라비아(69위), 중국(73위)과 함께 톱시드로 자동 진출했다.

가장 관심을 끄는 건 남북 대결이다. 한국은 A매치 상대 전적에서 북한(122위)에 7승 8무 1패로 앞서 있다. 최근 8경기에서는 6차례 무승부를 기록했고, 두 차례 승리도 모두 1-0으로 1점 차였다. 파울루 벤투 대표팀 감독은 이날 추첨 현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의 경기는) 특별한 의미가 없고, 다만 다른 팀과 마찬가지로 두 경기씩을 치른다는 점이 중요하다”면서 “야망을 가지고 준비하되 선수들이 장거리 이동 후에도 경기력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데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남북이 마지막으로 맞대결했던 2009년 4월 남아공월드컵 최종 예선 홈경기는 서울 상암동 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졌다. 앞서 2008년 9월 원정경기는 중국 상하이에서 개최됐다. 당시 남북 관계가 경색된 상황으로 북한이 안방 개최를 기피했다는 후문이다.

이번 남북 대결의 관심은 평양 원정경기 성사 여부다. 벤투호는 9월 10일 스리랑카전(원정)을 시작으로, 10월 10일 투르크메니스탄전(홈)을 치르고 닷새 뒤인 10월 15일 북한 원정길에 오른다. 한반도에서의 화해 평화를 모색하고 있는 남북이 이번 예선전에서 평양 원정 이벤트를 성사시킬지 주목된다. 이후 대표팀은 11월 14일 레바논전(원정)을 끝으로 올해 일정을 마감한 후 내년 3월 26일 스리랑카전(홈), 3월 31일 투르크메니스탄전(원정), 6월 4일 북한전(홈), 6월 9일 레바논전(홈)을 펼친다.

‘쌀딩크’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96위)은 아랍에미리트, 태국(116위), 인도네시아(160위), 말레이시아(159위)와 함께 G조에 편성됐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중동 원정 부담은 덜게 됐지만 나머지 국가들이 모두 인접한 라이벌 국가들이어서 치열한 ‘동남아 최강자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각 조 1위와 2위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상위 네 팀이 최종 예선에 진출한다. 최종 예선은 12개국이 2개조로 나눠 4.5장이 걸린 본선 진출권을 놓고 다툰다. 개최국 카타르는 자동 출전한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2019-07-18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