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위안부 합의와 같이 잘못된 합의는 안 돼”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22:1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대표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9.7.18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대표들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2019.7.18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2015년 한일 양국이 체결한 위안부 합의는 ‘잘못된 합의’이며 이 같은 방식을 되풀이해선 안 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와 회동한 자리에서 “위안부 합의와 같이 잘못된 합의를 하면 안 되지 않느냐”라고 말했다며 회동에 배석했던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잘못된 합의의 전제는 2가지인데 피해자들의 수용 여부와 국민적 동의 여부”라며 “그런 것이 전제되지 않은 외교적 협상의 결과는 하지 않느니만 못하다”고 강조했다. 또 “당시 정부에서 노력했지만 결국 합의 결과가 부정당했고, 피해자와 국민이 거부했다”면서 “그 결과 합의를 하지 아니함만 못한 결과가 발생해 그런 방식으로 해서는 곤란하다”고 발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서 “정부가 여러 외교적 대책을 마련하지만, 가장 중심적 판단 기초는 한일관계”라며 “한일관계는 당연히 미래지향적으로 가야 하며 그 전제는 피해자의 수용 여부와 국민적 동의”라고 말했다고 홍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