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대 노총, 강제징용 관련 일본 정부 비판 의견 ILO에 제출

입력 : ㅣ 수정 : 2019-09-17 16: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양대 노총 위원장 만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오른쪽),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만나 얘기를 나누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5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대 노총 위원장 만난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오른쪽),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과 만나 얘기를 나누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25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대법원의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 아베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는 의견을 국제노동기구(ILO)에 제출했다.

양대 노총은 17일 ILO 전문가 위원회에 ‘일본 정부의 ILO 협약 제29호 이행에 관한 의견서’를 이메일로 제출했다고 밝혔다. ILO 협약 제29호는 강제노동 금지에 관한 내용이다. 8개 핵심 협약 중 하나다. 정부는 아직 비준하지 않은 4개 핵심 협약 가운데 제29호를 포함한 3개 협약의 비준을 추진 중이다.

양대 노총은 대법원의 작년 10월 강제징용 손해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대응을 비판했다. 당시 대법원은 일본 기업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들에게 위자료를 지급해야 한다는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가 대법원 판결을 비난하고, 일본 기업은 판결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양대 노총은 지적했다.

또 일제강점기 강제징용은 일본 정부에 피해자 구제 의무가 있으므로 일본 정부가 ‘포괄적인 강제 동원 피해자 구제’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양대 노총은 일본 정부가 일본 기업에 대법원 판결을 따르지 않도록 강요하고 있다며 이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정부는 ILO에 일본 정부의 협약 위반 문제를 제소할 수 없는 상태다. ILO 회원국이 특정 협약에 관해 다른 회원국을 제소하려면 그 협약을 비준해야 한다. 그러나 한국은 아직 제29호 협약을 비준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양대 노총은 정부에 대해 “제29호 협약을 포함해 모든 미 비준 핵심 협약을 조건 없이 즉각 비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