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자력’ 강조하는 北 “굶어 죽어도 자존 버리지 말아야”

입력 : ㅣ 수정 : 2019-10-20 13: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동신문·우리민족끼리 등 연일 강조
백마 타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사진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김여정(왼쪽)·조용원(오른쪽) 노동당 제1부부장과 함께 말을 타고 있다. 2019.10.16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백마 타고 백두산 오른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마를 타고 백두산에 올랐다고 조선중앙TV가 16일 보도했다. 이날 중앙TV가 공개한 사진으로, 김정은 위원장이 김여정(왼쪽)·조용원(오른쪽) 노동당 제1부부장과 함께 말을 타고 있다. 2019.10.16 연합뉴스

북한 매체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백두산 등정 이후 자주·자력 정신을 강조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스웨덴 북미실무협상 결렬로 비핵화 협상이 교착 국면에 접어들면서 김 위원장이 조만간 ‘중대 결심’을 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대남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0일 ‘자주로 존엄 높고 자력으로 비약하는 위대한 나라’ 제목의 글에서 “자기의 힘이 없이는 결코 제 운명의 주인이 될 수 없으며 나라와 민족의 운명도 존엄도 지킬 수 없다는 것이 현 세계의 실상”이라고 밝혔다.

매체는 “거대한 경제력과 재부를 들먹이는 나라들이 한 번의 압박이나 제재를 당해도 국가 존립의 기둥이 휘청거리는 희비극이 벌어지는 것은 바로 자체의 힘으로 모든 것을 해결해 나가려는 신념과 의지가 부족하기 때문”이라며 “자력은 인간의 최고의 힘이며 국가의 최강의 상징”이라고 지적했다.

또 자신들의 ‘민족적 자존심’에 대해 “적대 세력들이 짜놓은 ‘붕괴 시간표’를 ‘번영의 시간표’로 바꾸어 놓을 수 있게 하였다”고 주장하며 민족자존·자력갱생 정신을 거듭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김 위원장의 과거 발언을 소개한 기사에서 “당의 노선과 정책을 지상의 명령으로 받아들이고 당에서 바라는 높이에서, 당에서 정해준 시간에 성실하고 완벽하게 실천해나갈 때 사회주의 강국은 눈부신 현실로 펼쳐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후손만대 길이 전할 불멸의 업적’ 제목의 별개 기사에서는 ‘일심단결’의 성과로 “반만년 민족사에 특기할 기적적 승리가 이룩된 2017년 11월 그날”을 언급하기도 했다.

2017년 11월은 북한이 ‘화성-15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한 시기로, 이를 우회적으로 언급한 보인다.

신문은 전날에도 “민족자존은 자기에게 있는 것을 다 팔아도 절대로 팔지 말아야 하며 굶어 죽고 얼어 죽을지언정 버리지 말아야 할 명줄과 같은 것”이라고 하는 등 민족자존과 자력갱생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이 신문은 김 위원장의 백두산 등정 보도가 나온 지 이틀 만인 지난 18일 ‘절세의 영웅 우리의 장군’ 제목의 정론에서 그의 백두산행에 대해 “또다시 세상이 놀라고 우리 혁명이 크게 전진될 웅대한 작전이 펼쳐질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또 “적대 세력들이 그 누구를 해치려 악을 쓰며 쳐놓은 제재의 사슬을 그들의 목줄을 감아놓는 올가미로 만들어놓고 우리의 자력 부강의 보물고들에서 핵분열 반응보다 더 빠르고 요란하게 만 가지, 억 가지 열매들이 증폭되어 쏟아질 그 날이 바로 우리의 10월 뒤에 있다”며 강경한 대응 가능성도 시사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