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항서호 “조금 추워도 휴식이 우선”

입력 : ㅣ 수정 : 2019-12-16 10: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베트남, 22일까지 통영서 올림픽 예선 대비 훈련
“SEA게임 金 보상”… 여가 활동·부상 치료도 병행

통일 베트남을 동남아시안(SEA)게임 축구 첫 정상에 올려놓은 박항서(60) 감독이 U-23 대표팀 선수들을 데리고 한국으로 전지훈련을 온 배경을 놓고 구구한 관측이 난무하고 있다. 보통 전지훈련은 부상 위험을 줄이기 위해 따뜻한 지방에서 하는데, 더운 나라인 베트남에서 추운 나라인 한국으로 훈련을 왔기 때문이다.

지난 14일 김해공항으로 입국해 전지훈련지인 통영으로 간 베트남 선수단은 모두 두꺼운 겨울 점퍼 차림이었다. 연평균 영상 23도를 웃도는 베트남을 떠나 한겨울 추위로 떨어야 하는 한국으로 전지훈련을 온 이유에 대해 “더 큰 일을 위한 휴식의 의미”라고 박 감독 측은 밝혔다. 이영진 코치도 “대표팀 선수들은 SEA게임 우승 뒤 휴식이 필요한 상태”라며 “열심히 뛴 선수들에게 한국에서 훈련하면서 휴식을 주는, 일종의 보상 차원”이라고 했다. 박 감독의 고국이자 한류의 본고장인 한국에서 여가를 즐기도록 포상휴가를 줬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물론 휴식만 하는 것이 아니다. 박 감독과 대표팀 선수들은 당장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과 3월 말레이시아와의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6차전을 준비해야 한다. 이 코치는 “통영은 AFC U-23 대회가 열리는 태국보다는 춥지만 훈련에 지장을 받을 정도는 아니다”라며 “일주일 동안 훈련과 휴식을 겸하면서 가벼운 부상이 있는 선수들의 치료도 병행할 예정이다. 여기서 (22일까지) 짧게 훈련하고 나서 호찌민으로 돌아가 일주일 정도 최종 훈련을 한 뒤 태국으로 이동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12-16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