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승진 “딸 구해준 시민 영웅들 감사합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16 03: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열성 경련으로 갑자기 의식 잃은 딸, 휴게소 시민 수십명이 입은 옷 덮어줘
하승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하승진.
연합뉴스

농구스타 출신 방송인 하승진(34)씨가 응급 상황에 빠진 자신의 딸에게 도움의 손길을 건넨 시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하씨가 지난 14일 밤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 따르면 그는 이날 가족과 함께 강원 홍천 쪽으로 나들이를 갔다가 돌아오던 길에 응급 상황을 맞았다. 오후 6시쯤 서울~양양고속도로 가평휴게소를 지나기 직전 딸 지해양이 갑자기 몸이 경직되고 호흡이 줄며 의식을 잃은 것. 하씨는 급히 휴게소에 차를 주차한 뒤 광장에서 딸에게 심폐소생술을 시도했다.

그는 “수십명의 시민분들이 지해의 의식이 돌아올 수 있도록 손발 온몸을 주물러 주시고 체온이 떨어질까 봐 입고 계신 옷들이며 담요를 전부 다 덮어 주셨다”며 “다행히 지해의 의식이 희미하게 돌아오기 시작했고 119구조대가 도착해 병원으로 긴급 이송했다.

응급실 진단 결과 고열성 경련이 왔던 것 같다고 얘기를 들었다. 해열제를 맞은 뒤 다행히 한 시간 정도 뒤에 열이 내리고 무사히 귀가할 수 있었다”고 했다.

하씨는 휴게소에서 주변 도움이 없었더라면 생각하고 싶지 않은 상황이 벌어졌을지 모른다며 시민들을 영웅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 “요즘 각박한 세상이라고 하지만 주위를 둘러보며 도움을 주시는 분들이 많은 감사한 세상이라는 걸 오늘 확실히 느꼈고 도움이 필요한 사람에게 손길을 마다하지 않는 대한민국 국민들의 시민 의식에 감사함과 자부심을 느꼈다”며 “앞으로 저도 세상을 둘러보며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에 더욱 신경 쓰며 살아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19-12-16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