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쟤 한 대 때려라” 지적장애인 학대한 30대 재활교사

입력 : ㅣ 수정 : 2020-01-19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DB

▲ 서울신문DB

1년여 간 22차례에 걸쳐 장애인 10명 학대
“죄질 극히 좋지 않아”…징역 1년 6월 ‘실형’

지적장애인들에게 서로 폭행할 것을 지시하는 등 학대행위를 한 재활 교사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단독 이원석 판사는 19일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30)씨에게 징역 1년 6월을 선고했다.

이 판사는 “피고인은 자신이 보호해야 할 피해자들이 제대로 의사를 표시할 수 없는 점을 이용, 직접 피해자를 폭행하거나 아무런 이유 없이 다른 지적장애인을 부추겨 피해자들을 폭행하도록 해 죄질이 극히 좋지 않다”고 봤다.

A씨는 2018년 4월 25일 경기 오산의 지적장애인 거주 시설에서 지적장애인인 B(39)씨에게 또 다른 지적장애인 C(46)씨를 가리키며 “쟤를 한 대 때려라. 빨리 때려라”라며 폭행을 지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이런 수법으로 2018년 2월부터 1년여 간 22차례에 걸쳐 장애인 10명의 신체에 폭행을 가하거나 정서적 학대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