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9일 토익(TOEIC) 정기시험 취소…연기·응시료 환불 방침

입력 : ㅣ 수정 : 2020-02-26 09: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6일 낮 12시 홈페이지 통해 안내
토익, 2월 29일 정기시험 코로나19로 취소  한국토익위원회 홈페이지

▲ 토익, 2월 29일 정기시험 코로나19로 취소
한국토익위원회 홈페이지

영어능력시험인 토익(TOEIC) 한국 주관사인 YBM 한국토익위원회는 오는 29일 전국에서 실시 예정이던 제398회 토익 정기시험을 전면 취소한다고 26일 밝혔다.

한국토익위원회는 정부가 지난 23일 코로나19 위기경보를 최고 수위인 ‘심각’ 단계로 변경함에 따라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와 수험자의 안전을 위해 시험 취소를 결정했다.

29일 시험 접수자는 시험 연기나 응시료 환불 조치를 진행한다.

시험 연기 또는 응시료 환불 신청 등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이날 12시 홈페이지를 통해 안내할 예정이다.

한국토익위원회 관계자는 “당초 수험자의 취업 준비를 위해 수험 일정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 조치와 모든 수험자의 마스크 착용 의무 등을 통해 시험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자 노력했지만 감염 우려에 대한 많은 수험자들의 염려와 전국 각 시도 교육청에서 일선 학교에 학교 시설의 사용 중단 혹은 자제를 요청해왔다”며 “또 모든 수험자, 감독 업무를 수행할 선생님들과 시험 관리에 종사하는 관리요원들의 건강을 최우선으로 할 수밖에 없는 현실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한국토익위원회는 다음달 15일과 29일 예정된 시험도 향후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진행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