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고개 숙였지만…차명진은 사과하지 않았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2: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종인, “정말 죄송스럽다” 대국민 사과
“포기도 생각해봤지만…다시 기회달라”
정작 차명진은 “‘막말 프레임’ 씌워 매도”
“불미스러운 일 벌인 자들 사과해야” 주장
4·15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이 9일 오전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2020.4.9 연합뉴스

▲ 4·15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오른쪽)이 9일 오전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2020.4.9 연합뉴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9일 국회에서 긴급 현안 기자회견을 갖고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의 ‘막말’에 대해 “참으로 송구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하지만 정작 ‘세월호 텐트’ 발언으로 큰 파장을 일으킨 차 후보는 되레 “불미스러운 일을 벌인 세월호 유족이 사과해야 한다”고 반박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김 위원장은 이날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 정말 죄송스럽다”고 사과했다.

그는 “이건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문제가 아니다.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서는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이라고 했다.

이어 “전국의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도록 지시했다. 그런 일이 다시는 없을 거라고 약속드릴 수 있다”며 “또 한 번 사과드린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4·15 총선 현안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0.4.9 연합뉴스

▲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9일 오전 국회에서 4·15 총선 현안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위해 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0.4.9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차 후보와 ‘세대 비하 발언’ 논란을 일으킨 김대호 서울 관악갑 후보 사건으로 크게 실망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이 당에 온 지 열하루째다. 이 당의 행태가 여러 번 실망스러웠고, 모두 포기해야 하는 건지 잠시 생각도 해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제가 생의 마지막 소임이라면서 시작한 일이고, ‘나라가 가는 방향을 되돌리라’는 국민 목소리가 너무도 절박해 오늘 여러분 앞에 이렇게 다시 나섰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에 한 번만 기회를 주시면 다시는 여러분 실망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제 총선까지 남은 6일이다. ‘이 나라가 죽느냐 사느냐’가 걸린 만큼 최선을 다해보겠다”며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연단에 서서 기자회견문을 읽으며 3차례 허리를 숙였고, ‘사과’, ‘송구’, ‘죄송’이라는 표현을 4차례 사용했다.

반면 사태의 핵심인 차 후보는 페이스북에 “국민의 동병상련 덕분에 국민 세금과 성금을 받아놓고서 스스로 성역시하는 세월호 텐트안에서 불미스런 일을 벌인 자들, 국민들께 사과해야 한다”고 쓰며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심지어 당의 제명 방침에도 “선거 운동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차명진 경기 부천병 후보
뉴스1

그는 또 “일부에서 제가 임의로 ‘세월호 ○○○’라는 말을 만들어 내 국민 정서를 해쳤다며 매도하는데, 저는 명백히 기사에서 본 내용을 그대로 인용했을 뿐”이라며 “뉴스플러스라는 인터넷 언론에 2018년 5월 10일 해당 기사가 떴고, 그 기사는 아직 어떤 법적 제재도 받지 않았고, 삭제되지도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저를 눈엣가시처럼 생각하는 자들이 사실을 제대로 파악도 않고 또다시 ‘막말 프레임’을 씌워 매도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한편 차 후보는 전날 녹화방송된 OBS의 후보자 초청토론회에서 “혹시 ○○○ 사건이라고 아세요? ○○○ 사건”이라며 “2018년 5월에 세월호 자원봉사자와 세월호 유가족이 텐트 안에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인터넷 언론) 기사를 이미 알고 있다”고 말해 파장을 일으켰다. 통합당은 김 위원장의 지시로 차 후보를 윤리위로 넘겨 제명 절차에 착수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