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오는 11월 대선에 우편 투표 확대 논란 가열...그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20-04-09 13: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국민의 생명보다는 정치적 유불리 때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서울신문 DB

미 정가가 코로나19 확산을 계기로 오는 11월 대선의 우편투표 확대에 대한 찬반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우편투표 확대의 정치적 유·불리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반대에 나섰고, 민주당은 국민의 건강권 확보를 이유로 확대를 요구하며 갈등을 빚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공화당은 주(州) 전체에 걸친 우편투표 문제에 관해서라면 매우 열심히 싸워야 한다”면서 “민주당이 그것(우편투표)에 대해 시끄럽게 떠들어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유권자 사기에 대한 엄청난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리고 무슨 이유가 됐든 간에 공화당에는 좋은 쪽으로 작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표면적으로 우편투표의 대폭 확대 시 허위투표와 보안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들며 반대에 나섰지만, 이면에는 흑인 등 유색인종과 젊은 층의 투표가 늘어 공화당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셈법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반면, 민주당은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우편투표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 특히 지난 7일 자택대피령 와중에 위스콘신에서 치러진 ‘경선’ 이후로 더욱 민주당의 요구가 거세지고 있다. 민주당의 대선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CNN에 “(위스콘신 경선은) 전면적인 우편투표 방식으로 진행했어야 했다”며 “유권자가 투표소에 직접 가는 방식은 채택하지 말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도 이날 트위터에 “공화당 관계자들과 보수적 법률가들이 위스콘신 유권자들에게 투표를 위해 목숨을 걸 것인가 아니면 (투표할) 권리를 박탈당할 것인가 사이에서 선택하도록 강요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힐러리 전 장관은 “이는 터무니없는 것”이라며 “우리는 이제 모든 시민이 11월에 안전하게 한 표를 행사할 수 있도록 보장하기 위한 행동에 나서야 한다”며 우편투표 확대 주장에 힘을 보탰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