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분노의 질주’ 코시국 속 올해 최고 흥행작…‘귀멸의 칼날’ 넘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1 11:08 영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10만 관객... ‘소울’과 지난해 ‘테넷’도 추월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유니버설픽쳐스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
유니버설픽쳐스 제공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아홉 번째 영화인 ‘분노의 질주: 더 얼티메이트’가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을 제치고 올해 최고 흥행 영화로 등극했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개봉한 ‘분노의 질주’는 전날까지 누적 관객 210만 4749명을 기록했다. 1월 27일 개봉해 장기 흥행 중인 ‘귀멸의 칼날’은 210만 3788명이다.

‘분노의 질주’는 올해 최고 흥행작과 함께 지난해 1월 시작된 코로나 팬데믹 이후 최고 외화 흥행작이 됐다. 개봉 첫날 40만 관객을 동원하며 출발한 이 영화는 개봉 19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지난해 외화 최고 흥행작이었던 ‘테넷’(200만 1171명)과 올해 두 번째 흥행작이었던 ‘소울’(204만 7884명)의 기록도 최단 속도로 넘어섰다.

특히 2019년 11월 개봉한 ‘겨울 왕국 2’ 이후 약 1년 7개월 만에 외화 최고 흥행 신기록을 세워 극장가의 활기를 되살렸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지난달 19일 국내에서 전 세계 최초로 개봉한 이 영화는 주인공 도미닉(빈 디젤 분)의 알려지지 않았던 동생 제이컵(존 시나 분)이 등장해 전 세계를 위협한다. 도미닉과 ‘패밀리’, 제이컵과 사이퍼(샬리즈 세런 분)의 대결 구도에 도미닉의 유년시절과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녹여 냈다.

액션은 전작들의 수준까지 뛰어넘는다. 막다른 절벽으로 도주하던 차를 비행기가 자기력을 이용해 들어 올리는 믿기 어려운 장면부터 질주하는 장갑차 지붕 위에서 격돌하는 육탄전까지 다채롭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