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1회만 아니었다면...류현진, 시즌 4패째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6-11 12:55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류현진, 좌완 킬러 시카고 화이트삭스 첫 대결
1회 2루타 2방에 그랜달의 홈런 1방으로 3실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1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서 공을 뿌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11일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메이저리그 원정경기에서 공을 뿌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빅리그에서 처음 상대한 시카고 화이트삭스에게 1회 장타 3방에 3실점하며 시즌 4패째를 안았다. 5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에 이어 2연패다.

류현진은 11일(한국시간)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게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미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원정 경기에서 6이닝 동안 홈런 1개 등 안타 5개를 맞고 3실점했다.

류현진은 팀이 2-3으로 뒤진 7회초 안토니 카스트로에게 마운드를 넘겼으나 불펜진이 2점을 더 줘 토론토가 2-5로 지는 바람에 패전 투수가 됐다. 시즌 4패(5승). 평균자책점(ERA)은 3.23에서 3.34로 약간 올랐다. 투구수는 95개, 탈삼진은 3개에 그쳤다. 휴스턴전에서 5와3분의2이닝 동안 7실점(6자책점)하며 최악의 투구를 보였던 류현진은 시즌 6번째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한 것에 만족해야 했다.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선두 화이트삭스는 좌완 상대 팀 타율 3위에 장타율 2위(0.459)를 달리는 팀답게 선발 타자 전원을 우타자로 내세웠다. 1회가 두고 두고 아쉬웠다. 류현진은 1사 후 예르민 메르세데스에게 2루타를 내줬다. 이어 요안 몽카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 한숨을 돌리는 듯 했으나 호세 아브레우에게 또 2루타를 맞으며 선제점을 허용했다. 류현진은 LA 다저스 시절 배터리로 호흡을 맞추기도 했던 야스마니 그란달에게 홈런을 두들겨 맞아 2점을 추가 실점했다. 이후 마운드에서 내려올 때까지 특별한 위기는 없었다. 2회와 5~6회는 삼자 범퇴 처리하기도 했다. 팀 타선도 아쉬웠다. 2015년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수상자인 좌완 댈러스 카이클에게 4회까지 안타 1개로 묶였고, 5회와 6회에 1점씩 따라붙었는데 그게 전부였다.

류현진은 이날 화이트삭스전 등판으로 빅리그 30개 구단 중 27개 팀과 대결했다. 미등판 팀으로는 캔자스시티 로열스, 시애틀 매리너스, 그리고 7년을 뛴 LA다저스만 남았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