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이준석표 ‘공직후보자 자격시험’ 첫발… 정책 공모도 흥행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3 06:10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국민의힘 중진들 반발에도 TF 정식 출범
김상훈 위원장 “평가실행 12월쯤 가능성”
‘나는 국대다 시즌2’에 2764건 제안 쇄도

양당대표 회동 관련 기자 질문에 답하는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취재진을 만나 전날 양당 대표 회동 관련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1.7.13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양당대표 회동 관련 기자 질문에 답하는 이준석 대표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13일 국회에서 취재진을 만나 전날 양당 대표 회동 관련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2021.7.13
연합뉴스

당내 반발에도 불구하고 이준석 대표가 공약한 ‘공직후보자 자격시험’을 위한 태스크포스(TF)가 22일 정식 출범했다. 이 대표는 ‘줄 세우기’가 아닌 교육에 방점을 찍겠다고 한발 물러났지만 진통이 이어지는 상황이라 TF 논의 과정에서 어떤 결론이 나올지 주목된다.

이 대표는 최고위원회의 직후 김상훈 위원장을 비롯 역량강화TF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이 대표는 “한 번도 안 가 본 길이지만 우리가 가는 길이 국민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다면 여의도에 불가역적이고 영속적인 방식으로 남아 있게 된다”고 말했다.

TF는 첫 회의를 열어 자격시험에 관한 기본적인 논의를 다음달 말까지 마치기로 뜻을 모았다. 김 위원장은 “역량 강화를 어떻게 실행할지는 당내 의결 과정을 살펴볼 것”이라면서 “평가를 실행한다면 12월쯤 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시험은 언택트 방식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당락을 결정하는 과정이 아니라 공직에 필요한 기본 소양을 갖추도록 지원하는 그런 시스템”이라고도 설명했다.

TF가 역량 강화를 앞세운 형태로 출범했지만 당내 반발은 이어지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지도부 내 ‘레드팀’을 자처했던 김재원 최고위원이 반대를 주도하는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지역구 의원들을 중심으로 쏟아져 나오는 반대 의견을 김 최고위원이 대표하는 모양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지방선거 공천이 걸린 문제라 특히 중진의원들이 김 최고위원을 통해 반대 의견을 계속 전달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한편 대변인 선발 토론배틀에 이어 ‘나는 국대다 시즌2’로 진행한 대국민 정책 공모는 마감일인 전날까지 총 2764건이 접수됐다. 10~20대가 총 882건(31.9%)을 제출하는 등 젊은층의 참여가 두드러졌다. 이 대표는 “예상을 뛰어넘는 많은 제안이 들어왔다”면서 “빠짐없이 대선 공약에 참고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다음달 4일까지 10개 팀을 추려 공개 정책제안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한다.



강병철 기자 bckang@seoul.co.kr
2021-07-23 4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