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김연경·황선우 태극기 휘날리며…韓도쿄올림픽 선수단, 개막식 입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7-23 22:07 2020 도쿄올림픽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배구·럭비·사격·수영 선수 24명과 임원 6명 등 30명 행진

23일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2021. 07. 23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 23일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2021. 07. 23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황선우(수영)와 김연경(배구)을 앞세운 대한민국 선수단이 2020 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입장했다.

23일 대한민국 선수단은 일본 도쿄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막을 올린 개회식에서 일본어로 표기하는 국가 순서에 따라 태국에 이어 103번째로 경기장에 들어와 행진했다.

우리나라의 영어 공식 명칭은 리퍼블릭 오브 코리아(Republic of Korea)이지만, 이번 대회에서 일본어로는 한자로 대한민국(大韓民國)으로 표기됐다.

‘제2의 박태환’으로 기대를 모으는 황선우와 ‘세계적인 거포’ 김연경은 함께 대형 태극기를 휘날리며 올림픽 스타디움 트랙에 진입했다.

이어 배구·럭비·사격·수영 4개 종목 선수 22명과 장인화 선수단장 등 임원 6명 등 28명이 뒤따랐다.
23일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2021. 07. 23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 23일 올림픽 스타디움(신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개회식에서 대한민국 선수단이 입장하고 있다. 2021. 07. 23 도쿄- 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손 흔들어 선수단 입장 환영

한국 선수단이 입장하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윤리위원장에 재선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자리에서 일어나 손을 흔들어 환영했다.

한국 선수단은 태극기가 새겨진 마스크를 착용한 채 선수단 정복을 입고 입장했다.

한국 선수단은 선수 232명, 임원 122명 등 29개 종목에 걸쳐 354명을 도쿄올림픽에 파견했지만, 코로나19 재확산의 영향으로 감염을 우려해 개회식에는 최소 인원만 참석했다.

한편 2028 로스앤젤레스 하계올림픽 개최국 미국, 2024 파리올림픽 개최국 프랑스에 이어 이번 대회 주최국 일본이 가장 마지막인 206번째로 입장한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