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무술에 심취한 원숭이, 소녀 곰… 포토제닉 동물들[포토]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9-15 13:09 문화·건강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마치 무술 동작을 하는 듯한 원숭이와 소녀처럼 부끄러워하는 곰, 낄낄대는 바다표범과 낙엽을 얼굴로 맞은 비둘기까지.

보기만 해도 웃음이 나오는 동물들의 순간을 포착한 ‘코미디 야생동물 사진상(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결선 진출작이 공개됐다.

영국, 남아프리카, 인도 등 전 세계에서 7000장이 넘는 사진이 출품됐고 이 중 42개 작품이 결선에 진출했다. 결선 진출작은 영국 버밍엄에서 전시된다.

전문 사진작가이자 환경보호론자인 폴 조앤슨 힉스와 톰 술람이 2015년부터 개최한 이 대회는 야생동물 보존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폴 조앤슨 힉스는 “순간을 포착한 재미있는 사진으로 야생동물을 지켜주자는 메시지를 내고 있다. 사진 속 동물들은 우리에게 야생동물 보호가 얼마나 중요한 지 다시금 일깨워준다”라고 말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이 대회는 매년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가장 인기 있는 사진 대회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사진전 수익의 10%가량이 인도네시아 구릉팔룽 국립공원에서 영장류와 함께 일하는 세이브 와일드 오랑우탄에 기부되며 우승작은 다음 달 22일 발표된다.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Comedy Wildlife Photography Awards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