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LG 불방망이로 6연승 질주… KIA 마운드도 공략할까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13 15:35 야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현수 6경기 타율 0.542에 홈런 2개
6경기서 49점 득점... 평균 8.2점

사진은 LG 트윈스 박해민(왼쪽)이 지난달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경기 6회말에 동점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 사진은 LG 트윈스 박해민(왼쪽)이 지난달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KBO리그 SSG 랜더스와의 경기 6회말에 동점타를 친 뒤 기뻐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프로야구 LG 트윈스가 6연승을 달리며 선두 SSG 랜더스에 따라붙기 시작했다. 잠자던 방망이가 불을 뿜으면서 2위 다툼이 아니라 선두 경쟁에 나서려는 모습이다.

지난 12일 LG는 잠실구장에서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11-7 승리를 거뒀다. 이날 LG 타선은 오지환과 유강남이 홈런을 치는 등 15개의 안타를 때려냈다. LG는 지난 주말에 이어 2연속 스윕승을 기록하며 1위 SSG 랜더스와 3.5게임차까지 줄였다.

LG가 6연승을 달리는 원동력은 타격이다. LG의 6경기 팀타율이 무려 0.341(217타수 74안타)로 전체 1위다. 2위인 KIA 타이거즈가 0.307이니 LG 타선이 얼마나 매서웠는지 알 수 있다. 특히 6경기서 올린 득점이 49점으로 경기당 평균 8.2점이나 된다. 하위권으로 처져 있던 팀타율도 0.259로 4위까지 뛰어 올랐다.

타선의 선봉은 김현수다. 김현수는 6경기에서 무려 0.542(24타수 13안타)의 타율을 기록했다. 홈런도 2개나 되고, 타점도 9점이다. 4월 부진한 모습을 보였던 박해민도 4경기 연속 3안타를 기록했고, 채은성도 6경기에서 22타수 11안타로 0.500의 타율과 4타점을 올렸다.
김현수 연합뉴스

▲ 김현수
연합뉴스

하지만 일각에서는 아직 LG 타격이 완전히 살아났다고 보기 어렵다는 시각도 있다. 6연승의 상대가 모두 하위권인 NC 다이노스와 한화 이글스이기 때문이다.

특히 주말에 만나는 KIA 타이거즈는 마운드가 탄탄한 팀이다. KIA는 올시즌 평균자책점 3.37로 전체 5위이고, 특히 선발진은 평균자책점이 3.05로 수준급이다. 13일엔 최연소 통산 150승에 도전하는 양현종이 등판하고, 14일엔 외국인 투수 션 놀린, 15일엔 임기영이 나온다.
KIA 타이거즈의 양현종이 지난달 26일 수원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경기 7회말 2사에서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춘 뒤 마운드를 내려가며 환호하는 팬들에게 모자를 벗어 답례하고 있다. KIA가 10-5로 이기면서 양현종은 올 시즌 다섯 차례 등판한 끝에 첫 승을 올렸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IA 타이거즈의 양현종이 지난달 26일 수원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경기 7회말 2사에서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춘 뒤 마운드를 내려가며 환호하는 팬들에게 모자를 벗어 답례하고 있다. KIA가 10-5로 이기면서 양현종은 올 시즌 다섯 차례 등판한 끝에 첫 승을 올렸다.
연합뉴스

양현종은 올 시즌 7경기서 2승2패를 기록해 많은 승리를 거두지는 못 했지만, 평균자책점은 2.42다. 놀린도 1승5패를 기록하고 있지만 평균자책점 3.69을 기록하고 있다. 임기영은 승패없이 평균자책점 2.84다.

결국 LG가 2위 경쟁을 넘어 선두 다툼을 벌일 수 있을까에 대한 해답은 강팀들을 상대로 얼마나 점수를 뽑아낼 수 있는지에 달려있다.

김동현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