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돈보다 네가 있어 더 끌렸다… 15억짜리 농구판 ‘브로맨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5-25 02:55 농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허웅·이승현 KCC 입단 기자회견

이 “웅이랑 같이 뛰고 싶어 러브콜”
허 “돈도 좋지만 승현이 형 더 생각”
김선형은 SK와 3년 8억원 재계약

전주 KCC로 팀을 옮긴 이승현(왼쪽)과 허웅(오른쪽)이 24일 서울 서초구 KCC 본사에서 열린 입단 기자회견에서 전창진 감독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주 KCC로 팀을 옮긴 이승현(왼쪽)과 허웅(오른쪽)이 24일 서울 서초구 KCC 본사에서 열린 입단 기자회견에서 전창진 감독과 함께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남자프로농구 간판선수인 허웅(29)과 이승현(30)이 소속팀을 떠나 전주 KCC 유니폼을 새로 입었다. 또 서울 SK를 창단 첫 통합우승으로 이끈 김선형(34)은 최고액을 받고 SK와 재계약했다.

원주 DB를 떠나게 된 허웅은 24일 서울 서초구 KCC 본사에서 열린 입단 기자회견에서 “KCC는 예전부터 제가 애정을 가진 구단이고, 아버지와의 인연으로도 추억이 있는 팀”이라며 “승현이 형과 함께 우승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고양 오리온에서 뛰었던 이승현은 “웅이랑 같이 뛰고 싶어서 자유계약선수(FA) 협상 기간에 웅이에게 계속 전화했다”면서 “제 선택이 우승이 가능한 결정이라는 자신이 있었다”고 말했다.

허웅의 아버지인 허재(57) 전 감독은 2005~06시즌부터 10시즌 동안 KCC 감독을 맡았다. 지금은 오리온 농구단을 인수한 데이원자산운용 농구단의 최고책임자를 맡고 있다. 그러나 허웅은 “아버지랑 같은 팀에 있으면 장점도 있겠지만 단점도 있다고 생각했다”면서 “데이원자산운용으로의 이적은 고려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더 높은 계약금을 제시한 구단도 있었지만 허웅과 이승현은 모두 계약 기간 5년, 보수 총액 7억 5000만원에 KCC와 FA 계약을 체결했다. 이승현은 “KCC가 웅이도 함께 데려올 수만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며 “계약금에 큰 욕심은 없었다”고 밝혔다. 2021~22시즌 정규리그 9위를 한 KCC는 FA 시장 대어로 꼽힌 두 선수를 영입하며 다가오는 2022~23시즌 우승 후보로 떠오르고 있다.

또 다른 대어인 김선형은 계약 기간 3년에 보수 총액 8억원을 받는 조건으로 SK와 재계약했다. 이번 FA 계약금 중 최고 금액이다.

2011~12시즌 데뷔 후 12년을 SK에서만 뛴 김선형은 2021~22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평균 17.4득점, 6.8어시스트로 맹활약하며 생애 첫 챔피언결정전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했다. 김선형은 “팀이 저를 필요로 하는 의지를 보여 줘서 다른 팀으로의 이적은 생각하지 않았다”면서 “팀이 우승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 남자프로농구 최고 슈터 전성현(31)은 계약 기간 4년, 보수 총액 7억 5000만원을 받고 안양 KGC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김승기 감독이 있는 데이원자산운용으로 팀을 옮겼다.

오세진 기자
2022-05-25 26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