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北 연일 ‘중국 챙기기’…최선희 축전에 꽃바구니까지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3 17:04 북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최선희 신임 북한 외무상. 서울신문 DB

▲ 최선희 신임 북한 외무상. 서울신문 DB

우크라이나 전쟁을 계기로 전 세계가 ‘미국·유럽연합(EU) 대 북한·중국·러시아’의 신냉전 구도로 재편되는 가운데 북한이 ‘최대 후견 세력’인 중국과의 밀착을 강화하고자 연일 우호적인 태도를 보여 주고 있다.

3일 조선중앙통신은 북한 외무성 대변인이 전날 “얼마 전에 있은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 수뇌자(정상)회의 기간 미국과 일본, 남조선 당국자들이 반공화국 대결 모의판을 벌여 놨다”며 “미국이 유럽의 군사화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나토화를 실현해 러시아와 중국을 동시에 억제, 포위하려는 기도를 추구하고 있다”고 비난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의 ‘대중 포위망’에 둘러싸인 베이징을 엄호하려는 모양새다.

앞서 통신은 지난 2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가 중국 공산당 창건 101돌(7월 1일)에 즈음해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에 꽃바구니를 보냈다”고 전했다. 지난달 30일 리룡남 중국 주재 북한대사가 궈예저우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대외연락부 부부장에게 직접 꽃바구니를 건넸다고 소개했다. 통신은 “궈 부부장이 리 대사에게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시진핑 동지가 조선노동당 총비서 김정은 동지께 따뜻한 인사와 훌륭한 축원을 전해 달라고 부탁했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1일에는 최선희 신임 북한 외무상이 임명 뒤 첫 공식 행보로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에게 홍콩 반환 25주년 축전을 보냈다. 최 외무상은 축전에서 “홍콩 국가안전수호법(홍콩보안법)이 성과적으로 이행돼 사회정치적 안정을 실현한 데 대해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노동신문도 중국 공산당 창건 101주년을 기념하는 글을 통해 “조중 친선은 두 나라의 귀중한 공동 재산”이라고 치켜세웠다.

북한은 핵 문제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이어 조 바이든 대통령과도 대립을 이어 가고 있다. 이 때문에 미중·미러 갈등 심화로 신냉전 구도가 고착화할 때마다 최우방인 중국과의 친선을 부각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 특히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러시아가 서방국가들로부터 고립되자 중국에 대한 의존을 더욱 높이고 있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