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끝 모를 소비자물가 6%대 넘나… 전기·가스료, 곡물값까지 더 오른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7-03 18:57 경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5일 ‘6월 소비자물가 동향’ 발표

고유가·고환율 이어 악재 줄줄이
한은, 금리 인상 ‘빅스텝’ 가능성
곡물 수입단가도 10% 이상 뛸 듯
소비심리 악화로 연쇄충격 우려
추경호 “무역금융 40조 선제대응”
“장보기 겁나요” 소비자물가 급등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봄철 가뭄과 재배면적 감소 등의 영향으로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소비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사진은 3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하나로마트에서 시민들이 농산물 코너에서 물건을 고르는 모습. 김명국 기자

▲ “장보기 겁나요”
소비자물가 급등세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 봄철 가뭄과 재배면적 감소 등의 영향으로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오르면서 소비자들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사진은 3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농협하나로마트에서 시민들이 농산물 코너에서 물건을 고르는 모습.
김명국 기자

이번 주 발표되는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6%대를 기록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6%대 물가상승률이 현실화하면 무려 24년 만이지만, 문제는 아직도 정점이 아니라는 것이다. 인플레이션을 유발하는 고유가와 고환율이 여전히 기승을 부리는 데다 전기·가스요금 인상과 국제 곡물가격 상승 등 추가 악재가 줄줄이 버티고 있다. 한국은행은 물가를 잡기 위해 빅스텝(한번에 0.5% 포인트 기준금리 인상)을 밟을 가능성이 높아지고, 이 같은 긴축이 그러잖아도 위축된 경기와 소비심리를 악화시키는 등 연쇄 충격이 우려된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수출기업에 대한 무역금융을 40조원 이상 확대하는 등 선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3일 기재부 등에 따르면 통계청은 5일 ‘6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발표한다. 지난 5월 물가상승률(5.4%)은 2008년 8월(5.6%) 이래 13년 9개월 만에 가장 높았는데, 지난달은 6%대까지 치솟을 가능성이 정부와 한은에서 거론된다. 추 부총리는 최근 방송에 나와 “6월 또는 7∼8월에 6%대의 물가상승률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승헌 한국은행 부총재도 “6월 소비자물가가 6%를 넘어설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했다. 물가상승률이 6%를 넘은 것은 외환위기 때인 1998년 11월(6.8%)이 마지막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근래 경험하지 못한 인플레이션은 하반기에도 지속될 전망이다. 이달부터 전기요금이 4인 가구 기준 평균 월 1535원, 가스요금은 가구당 2220원 오르는 등 공공요금 인상이 도사리고 있다. 전기·가스요금 인상은 가계 부담을 늘리는 데 그치지 않고 상품·서비스 생산비용을 높여 전방위적으로 물가를 끌어올린다. 배럴당 100달러를 훌쩍 넘은 국제유가는 더 치솟을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투자은행 JP모건은 “러시아가 하루 500만 배럴의 석유를 감산하는 최악의 시나리오 시 국제유가가 380달러에 도달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주요 곡물 수입단가도 지금보다 더 오를 전망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센터의 ‘국제곡물 7월호’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곡물 수입단가는 식용이 2분기보다 13.4%, 사료용은 12.5% 각각 오를 것으로 전망됐다. 우크라이나 전쟁 후 국제 곡물가격이 최고점을 찍었던 3∼6월에 구입한 물량이 3분기에 국내로 들어오기 때문이다. 또 배추 가격도 이달 지난해 2배 수준으로 전망된다.

추 부총리는 이날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상반기 수출 실적이 반기 기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지만 하반기는 낙관하기 어렵다”며 “수출 중소·중견기업 등에 대한 무역금융을 올해 당초 계획보다 약 40조원 이상 늘어난 301조원 이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회의에 참석한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기업의 수입선 다변화를 지원하기 위해 수입보험도 1조 3000억원 규모로 공급하겠다”며 “국제 해상운임이 안정될 때까지 월 4척 이상의 임시선박을 지속해서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세종 임주형 기자
2022-07-04 3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