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경호실장 경질 사유” 文인사들, ‘尹 자택 폭우 대응’ 비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0 11:33 정치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민방위복 입고 지하 살피는 尹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의 폭우로 발달장애인 일가족이 숨진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주택을 찾아 쪼그려 앉은 채 반지하 창문으로 안을 살펴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처음으로 민방위복을 입었다. 박지환 기자

▲ 민방위복 입고 지하 살피는 尹
윤석열 대통령이 9일 간밤의 폭우로 발달장애인 일가족이 숨진 서울 관악구 신림동의 다세대주택을 찾아 쪼그려 앉은 채 반지하 창문으로 안을 살펴보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처음으로 민방위복을 입었다.
박지환 기자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은 10일 일제히 중부지방의 기록적 폭우 때 윤석열 대통령의 ‘자택 전화 대응’ 논란을 비판하고 나섰다. 앞서 대통령실은 “차를 못 돌리는 (시간에) 퇴근을 하고 계셨던 것 같고, 대통령이 계신 곳이 곧 상황실”이라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출신인 윤건영 의원은 TBS 라디오에서 “기본적으로 일을 하려면 위기관리센터로 가셔야 한다”며 “위기관리센터는 전국 240여개의 시군구를 연결할 수 있다. 서초동 아파트에서 그게 어떻게 가능하겠느냐”고 말했다.

윤 의원은 “아마도 서초동 아파트에는 비화 전화기라고 도청이 안 되는 전화기 몇 대 정도가 있을 것으로 추측된다”며 “윤 대통령이 신도 아니고, 전화기 몇 대로 어떻게 재난 상황을 관리하고 점검한다는 건지 도저히 이해가 안 된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통령이 위기관리센터로 가지 않은 배경과 관련해 “침수 때문에 못 갔다는 것은 대단히 중요한 경호상의 문제가 생긴 것”이라며 “대통령의 이동 동선은 항상 복수로 준비돼야 한다. 경호실장 경질 사유”라고 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그러면서 “이번 사태의 근본적인 원인은 무리한 용산 집무실 이전”이라며 “청와대를 기준으로 보면 집무실과 관저, 위기관리센터가 차량으로 1분 이내에 있다. 수십 년간 대한민국 정부가 위기 관리를 해 오는 과정에서 가장 효율화된 시스템이 모여 있는 곳”이라고 주장했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YTN 라디오에서 “통제권이 누구에게 있는지, 어떤 방향으로 정리를 해주는지에 따라 상황이 빨리 마무리된다. 대통령이 위기 상황에서 빨리 대응 회의를 주재해야 하는 이유”라며 “한 자리에 모여서 딱 정리를 해줘야 하는데 그것을 자택에서 전화로 했으니…”라고 지적했다.

그는 “청와대를 안 쓰겠다고 했을 때부터 우려했던 문제들”이라며 “예언 아닌 예언을 하자면 지금까지 벌어진 문제는 작은 문제고, 임기 내내 그런저런 문제들에 시달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탁 전 비서관은 전날 윤 대통령이 신림동을 방문한 것에 대해서도 “몇 시간 전에는 ‘현장 갈 필요 없고 전화로 다 된다’고 했다가, 6시간 후에는 현장에 가서 쭈그리고 앉아 ‘여기가 거기입니까?’ 이런 식의 이야기를 한다”며 “비가 계속 내리는데, 마지막에 상황이 어느 정도 일단락 된 다음에 가는 게 맞는다”고 말했다.
탁현민 청와대 전 의전비서관. 서울신문DB

▲ 탁현민 청와대 전 의전비서관. 서울신문DB

이어 “이미지 디렉팅이 최저 수준이다. 전문가를 안 쓰고 자꾸 아마추어를 쓰게 되면 진지하게 보이지 않는다”라며 “이 모습 자체가 어떤 신뢰감을 주고 ‘위기를 해결하겠구나’ 이런 걸 느낄 수 있느냐”고 했다.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은 MBC 라디오에서 “대통령이 계시는 곳이 상황실이라는 것은 옳은 얘기지만, 국민들의 정서는 대통령이 상황실 또는 현장에서 지휘하길 바라는데 그렇게 말씀하시니 기분이 상한 것 같다”며 “국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빨리 공관에 가서 제대로 집무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범수 기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