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청와대, 역사문화·시민 공간으로 나눠서 활용해야”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2-08-11 12:34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김정현 홍익대 교수 연구 보고서
‘복합공간’ 3단계 활용 방안 제안

아직 명확하게 정해지지 않은 청와대 활용 방안을 두고 청와대 활용 연구 용역을 맡은 김정현 홍익대 건축도시대학 교수는 ‘역사문화공간’과 ‘시민공간’으로 나눠 활용할 것을 제언했다. 사진은 드론으로 찍은 청와대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직 명확하게 정해지지 않은 청와대 활용 방안을 두고 청와대 활용 연구 용역을 맡은 김정현 홍익대 건축도시대학 교수는 ‘역사문화공간’과 ‘시민공간’으로 나눠 활용할 것을 제언했다. 사진은 드론으로 찍은 청와대 모습.
연합뉴스

문화체육관광부가 청와대를 미술관으로 활용하려는 계획을 구체화하는 가운데 청와대를 ‘역사문화공간’과 ‘시민공간’으로 모두 활용하자는 전문가 제언이 나왔다.

김정현 홍익대 건축도시대학 교수는 청와대 활용에 대한 연구 보고서인 ‘역사문화공간으로서의 청와대 마스터 플랜 기본 구상’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번 연구는 문체부가 청와대 활용에 개입하기 전 문화재청이 향후 활용방안에 참고하기 위해 문화재전문위원인 김 교수에게 발주한 것이다. 보고서는 이달 말 문화재청에 제출될 예정이다.

김 교수는 10일 “경복궁이 조선시대를 기념하는 공간이라면 청와대는 대한민국을 기념하는 공간”이라며 “대한민국을 생각해 볼 공간으로서의 청와대 활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고서에는 문체부가 지난달 대통령 업무보고에서 청와대 주요 시설을 미술품 전시장으로 운영하는 방안을 공개한 것보다 좀더 포괄적인 활용 방안이 담겼다.

이를 위해 김 교수는 역사문화공간은 즉각 활용하고, 시민공간은 순차적으로 개선하고, 문화재는 지속적으로 조사·발굴하는 3단계 활용 방안을 제안했다. 김 교수는 “본관과 관저는 최대한 보존하면서 즉각적으로 활용할 수 있고, 영빈관과 춘추관 등은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해서 시민적인 공간으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미술관이나 복합문화시설이 될 수도 있고, 문체부도 복합적으로 생각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영빈관이나 춘추관은 접근성이 좋은 만큼 시민들을 환대하고 영접하는 장소로 활용하고, 관저와 본관은 청와대 관람의 절정을 이루는 공간으로서 역할을 하도록 하는 등 각 건물의 속성에 맞게 복합적으로 활용하자는 것이 핵심이다.

김 교수는 “전체적으로 넓으니까 시민한테 돌려줄 시민공간을 만들고, 역사문화공간을 따로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고 본다”면서 “역사문화공간은 엄숙하게, 시민공간은 즐겁고 활기차게 구성해 역사성과 공공성 모두 반영한 공간이 된다면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류재민 기자
2022-08-11 21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네이버채널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인 : 곽태헌 · 편집인 : 김균미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