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강아지 목줄 채우셨나요?”…누군가 당신의 반려견을 지켜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03 1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파라치’ 논란으로 일반 견주와 비반려인 사이의 갈등이 뜨겁습니다. 최근 개물림 사고에 대한 해결책으로 정부가 내놓은 ‘반려견 안전관리 대책’에는 모든 반려견이 공공장소에서 목줄 길이를 2m 이내로 유지해야 한다는 것과 견주의 반려견 의무 사항 위반 행위에 대한 신고포상금 제도 등이 포함됐습니다. 올봄 시작될 견주와 비반려인의 파파라치 대결. 과연 성숙하고 안전한 반려문화를 만드는 첫 발걸음이 될 수 있을까요.

기획·제작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