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中企 해외시장 개척 위해 특허·인증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영두(왼쪽) 한국가스공사 사장 직무대리가 지난달 20일 에너지경제연구원과의 ‘천연가스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영두(왼쪽) 한국가스공사 사장 직무대리가 지난달 20일 에너지경제연구원과의 ‘천연가스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 협약식’에서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제공

한국가스공사가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핵심 과제로 설정하고 다양한 지원 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24일 가스공사에 따르면 중소기업들이 많이 겪는 자금난에 숨통을 터주기 위해 IBK기업은행과 공동으로 120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를 조성했다. 2015년 조성된 이 펀드는 지금까지 중소기업 387곳에 1003억원이 지원됐다. 시중 금리보다 최대 2.4% 포인트 저렴한 이자로 대출을 받을 수 있어 중소기업 입장에서 자금 조달 비용도 줄일 수 있다.

또 중소기업들의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해외 특허·인증을 지원하고 해외 프로젝트 정보도 제공하고 있다. 국내에선 구매상담회와 전시회 등을 열어 내수시장 확대를 돕고 있다. 가스공사의 시장 개척 지원을 받은 한 중소기업은 매출이 1년 동안 17%, 액수로는 450만 달러가 늘기도 했다.

가스공사는 LNG터미널 현장교육, 안전컨설팅 시행, 찾아가는 현장 맞춤형 교육, 산업혁신운동 지원 등 중소기업의 생산성 향상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이 밖에 가스공사는 설비시설에 사용되는 기자재의 국산화를 위해 납품 실적 규제를 개선해 진입 장벽을 낮추고, 공동 기술 개발을 통해 협력업체들의 기술력을 높이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다. 그 결과 가스공사는 지금까지 중소기업과 65건, 110억원 상당의 기술 개발 과제를 성공시켰다.

김영두 한국가스공사 사장 직무대리는 “중소 협력사의 성장 없이는 가스공사의 지속 가능한 발전도 결코 담보할 수 없는 만큼 상생발전을 위한 선순환 구조를 만드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9-04-2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