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배한 선수에 지나친 악플…일부 팬들 미성숙한 ‘SNS 테러’

입력 : ㅣ 수정 : 2019-06-16 18:5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정민 선수 개인 SNS 찾아가 경기력 비난
인신공격 수준 악플…근거없는 비난 댓글도
축구팬들 “준우승 대표팀 선수에 지나치다”
김정민 위로하는 이광연 8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 한국과 세네갈전의 경기.  승부차기 때 한국 첫 번째 키커 김정민이 실패하자 골키퍼 이광연이 포옹하며 다독이고 있다. 2019.6.9  연합뉴스

▲ 김정민 위로하는 이광연
8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 한국과 세네갈전의 경기.
승부차기 때 한국 첫 번째 키커 김정민이 실패하자 골키퍼 이광연이 포옹하며 다독이고 있다. 2019.6.9
연합뉴스

20세 이하 남자 축구 대회인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이 열린 16일 새벽 오랜만에 시민들은 들뜬 응원전을 펼쳤다. 많은 시민이 결승전까지 오르는 성과를 거둔 대표팀에게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하지만 일각에선 경기에서 패했다는 이유로 특정 선수에 인신공격에 가까운 비난을 가해 아쉬움을 샀다.

이날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U-20 대표팀은 폴란드 우치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전에서 1대3으로 패하고 준우승했다. 비록 우승컵을 들어올리지는 못했지만 시민들은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라며 응원과 격려의 말을 쏟아냈다.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 등도 선수단에 수고했다는 지지 메시지를 남겼다.

경기 직후 온라인에서는 이날 경기에 대한 축구팬들의 평가가 곳곳에 올라왔다. 그런데 일부 네티즌들은 아직 어린 선수들의 개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찾아내 폭언하는 등 지나치게 공격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특히 기대에 비해 아쉬운 경기력을 보였다고 평가받은 미드필더 김정민 선수의 SNS에는 ‘축구 접고 기술배워라’, ‘결승이 장난이니? 새벽까지 응원하는 국민들은? 정신차려라’ 등 악플을 비롯해 인신공격 등 과도한 욕설도 보였다. 또 ‘인맥 축구라서 그렇다’, ‘병역 면제자라 열심히 안 했다’는 등 근거 없는 비난도 담겼다.

축구팬 사이에선 이런 미성숙한 SNS 공격 행태는 사라져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축구팬들이 모이는 커뮤니티에서는 “개인 공간까지 찾아가 욕설 수준의 비판을 하는 행태는 처벌해야 한다”, “준우승이라는 역대급 성적을 올린 대표팀 선수에게 너무 가혹하다”는 등의 자정 노력을 보이고 있다.

U-20 월드컵 준우승은 한국 청소년 남자축구 사상 역대 최고 성적이다. 특히 이날 이강인 선수는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골든볼을 차지했다. 대표팀은 17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 참석한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